개발공사 파업 장기화 우려...가공용감귤 처리 '비상'
개발공사 파업 장기화 우려...가공용감귤 처리 '비상'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공공장 운영 중단으로 노지감귤 출하철 가공용감귤 처리 지연
파업 길어질수록 피해 확산 불가피...노사·제주도 해결 노력 절실

가공용 감귤 공장을 운영하는 제주도개발공사의 총파업이 10여 일을 넘기면서 가공용감귤 처리난이 가중되고, 농가 피해도 현실화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노사 양측의 협상이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하면서 파업사태가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제주도개발공사 노조는 지난달 27일 총파업에 돌입, 7일 현재 12일째를 맞았다. 이에 따라 제주삼다수 공장은 물론 감귤 가공공장도 가동이 멈춘 상태다.


현재 노지감귤 출하가 지속되고 있고, 감귤가격 하락에 따른 시장격리 등으로 가공용감귤이 늘었지만 가장 많은 물량을 처리해야 할 제주도개발공사 가공공장이 가동되지 않으면서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올해 가공용감귤 처리 물량 예상량은 당초 7만t으로, 이 가운데 4만t은 일해와 롯데 등 민간업체가, 3만t은 제주도개발공사가 처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감귤가격이 급락하면서 시장격리 사업이 추진됐고, 상품규격인 2L과(횡경 67㎜ 이상~71㎜ 미만)와 상품으로 출하기로 했던 소과(횡경 45㎜ 이상~49㎜ 미만)도 시장에서 격리되면서 가공용감귤 처리물량이 9만t으로 늘어났다.


현재 가공용감귤은 일해에서 1만8000t, 롯데에서 1만6000t, 제주도개발공사에서 1만7000t 등 5만1000t 가량이 처리된 상태다. 제주도는 소과 등을 산지에서 직접 폐기하면서 가공용감귤 물량을 줄이고 있다.


일선 농가와 농협 선과장 등에서는 가공용감귤 처리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주도개발공사와 계약된 물량을 민간업체로 어렵게 옮기고 있으며 가공용감귤 부패도 증가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가공용으로 처리되지 않은 감귤이 상품으로 둔갑해 유통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지역농협 관계자는 “민간업체에서 가공용을 받아주겠다고 해서 용달차를 빌려 쌓여 있는 가공용감귤을 운반했다. 가공용감귤 신청 시기를 놓친 농가들은 어려움이 크다”며 “감귤 출하시기인데 감귤공장은 가동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노지감귤 출하시기에 감귤 가공공장이 멈췄지만 총파업은 오히려 장기화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노사 협상이 진척이 없고, 서로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파업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가뜩이나 어려운 제주 감귤산업의 피해가 불가피하고 먹는샘물 시장에서 제주삼다수 역시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노사와 제주도가 적극적으로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