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완치 제주 첫 확진자, 다시 양성반응 재입원
코로나 완치 제주 첫 확진자, 다시 양성반응 재입원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역 군인 지난 23일 퇴원 이후 30일 약양성 판정으로 재입원
제주도 "퇴원 이후 부대 내 철저한 격리 관리...감염 우려 없어"

제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번째 확진자였던 20대 현역 군인이 퇴원 이후 다시 양성반응이 나와 재입원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0일 오후 3시30분쯤 도내 첫 번째 확진자 A씨(전국 139번)가 퇴원한지 1주일 만에 양성반응이 나와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실에 재입원 조치했다고 밝혔다.


현역 해군장병인 A씨는 지난 2월 21일 도내 첫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았고, 3월 23일 격리해제 기준을 충족해 퇴원했다.


퇴원 후 A씨는 제주도와 국방부 지침에 따라 부대 내 1인실에서 1주일 동안 시설격리 중이었고, 그동안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시설 격리된 상태에서 퇴원 후 관할 보건소와 군부대 합동으로 수시 모니터링을 받아왔다.


A씨는 시설격리 1주일째인 지난 29일 오후 10시 제주한라병원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고, 다음날인 3일 오후 1시18분쯤 약양성(양성과 음성 경계값에서 미약하게 양성이 가까운 소견)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후 2차 검사에서도 약양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A씨가 증상이 없지만 양성에 준해 제주대학교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해 입원 치료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완치 이후 다시 양성반응이 나오는 사례가 드물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퇴원 이후 철저하게 격리 관리되고 있어 감염 우려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