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 ‘비싼 물가’ 불만 자주 나오면
제주관광 ‘비싼 물가’ 불만 자주 나오면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를 찾는 내외국인 관광객의 가장 큰 불만은 비싼 물가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엊그제 제주관광공사가 발표한 ‘2019 제주 관광객 실태조사’를 보면 여행객의 39%가 ‘비싼 물가’를 최대 불만으로 꼽았다. 구체적으로 23.8%는 물가, 13.5%는 음식값, 1.2%는 관광지 입장료가 각각 비싸다고 했다. 지난해 관광객 1만200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제주가 여전히 ‘바가지 물가’란 오명을 남기고 있다.

또 지난 1년간 음식 물가에 대한 소셜미디어 분석에서도 73%가 제주관광에 대해 높은 물가와 낮은 가성비 문제를 제기했다. 예컨대 ‘같은 일정, 같은 등급의 호텔·비행기 비용이면 제주여행보다 일본·동남아가 싸다’, ‘서울에서 1~2만원이면 먹을 식단이 제주에선 4~5만원 받는다’ 등이다. 골프 치러 제주 가느니 중국이나 동남아 간다는 예전의 소리와 비슷하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연간 관광객 1500만 시대를 연 제주다. 그러나 코로나19 영향으로 올 제주여행을 취소하는 사례가 늘면서 관광객 규모가 사태 이전보다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다. 그런 상황에 제주관광이 비싸다는 인식이 다시 퍼지면 어느 모로 좋을 게 없다. 그 파장은 클 수밖에 없어 자칫 관광업계의 공멸을 부를 수 있다.

물론 식자재와 인건비 상승 탓에 음식값을 올려야 하는 업주의 사정을 모르는 바 아니다. 하지만 보도된 내용으로 볼 때 관광객의 입장에선 너무한다는 볼멘소리가 나올 만하다. SNS를 통해서도 ‘바가지 제주’ 사례들이 심심찮게 오른다. 이래서는 관광객들에게 제주는 다시 찾고 싶은 곳이 될 수 없다. 경쟁력도 미래도 없게 된다.

당국과 업계는 이번 설문결과를 새겨들어야 한다. 문제점 못지않게 개선방안도 묻어 있기 때문이다. 응답자들은 ‘이번 기회에 제주 물가 좀 낮춰라’, ‘어차피 장사는 된다는 상술을 고쳐야 한다’ 등의 의견을 내놨다. 거품을 빼 고비용 구조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의미다. 우리도 어느 곳에 관광 가서 비쌌다면 다시 그곳을 찾을 생각이 없을 것이다. 역지사지로 헤아릴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이주민 2020-04-11 13:31:34
마을지나다보면 뜬금없이 식당하나씩 잇죠?
깔끔하게 지어진 식당

대개는 맛집입니다

육지서 이주해오셔서
조용히 식당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한번들려보세요
조용히 소문난 맛집 많아요

아니면 젊은 분들에게 물어보시면
동네 주민들가는 맛집 은근잇어요

제주 한달살이 왓을때
소문난집돌아 다니니 식대 무직 비쌋는데
동네 외식은 육지랑 비슷하더라고요

꼭 갈치랑 회 흑돼지만 고집하지 마시고
맛집 찾기 투어 해보세요

제주이주민 2020-04-11 13:26:29
이기사 반만 공감합니다

작년 제주한달살이 와서 쓴돈이나
코타기나발루 한달살이비교해보면
가격이 비슷하거나 코타가 좀 저렴 햇습니다.

올겨울 제주로 이사와서보니

물가는 육지보다 아주 조금 높기는 합니다
거의 모든 필수품이 육지에서오니 조금 비쌀수밖에 없지요

음식점 물가는 ..

관광객들오면 블로그나 소문난집 찾아가서
흑돼지나 비싼 통갈치 드시 잖아요

비싼거 먹으면서 비싸다고 하면 이상하지요
관광객이 물가 올려 놓은거 관광객은 3,4일 먹고 가지만
도민들은 생활입니다

그리고 이주해서보니

육지랑비교해서 비슷한가격에
맛집 많습니다

제주와서 유면한집에서 특산물 먹으면서
비싼집가서 비싼거 먹으면서 비싸고 하시면 .....

잘 찾아보시면 비싸지않고도 맛난집도 잇어요

팁 하나드리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