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4차 여론조사] 제주시을 오영훈, 우세 속 부상일 '추격' 승부
[총선 4차 여론조사] 제주시을 오영훈, 우세 속 부상일 '추격' 승부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新보·제주MBC·제주CBS·제주의소리 언론 4사 4차 여론조사 결과
오영훈, 동지역서 50% 이상 지지율로 우세 보여…부상일, 60대 이상과 50대서 상대적으로 높아

4·15 총선 제주시을 선거구는 현역인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와 4번째 도전에 나서고 있는 보수당인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의 맞대결 구도가 굳어지고 있다.

후보 지지도에서 오영훈·부상일 후보의 격차는 소폭 더 늘어나 오 후보가 지속적으로 우위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여·야 간판인 양 후보가 ‘수성이냐, 입성이냐’를 놓고 벌이는 리턴 매치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선 20대 총선에서는 오 후보가 부 후보를 2882표 차로 누르고 당선됐다.

민중당 강은주 후보와 국가혁명배당금당 전윤영 후보, 한나라당 차주홍 후보의 지지도는 3% 미만으로 지지도의 변화는 거의 없었다. ‘없음·모름·무응답’의 태도유보층은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차, 4차 여론조사 비교=이번 4차 여론조사에서 오영훈 후보와 부상일 후보의 지지도가 3차 조사 보다 모두 상승했다.

제주新보 등 제주 언론 4사의 3차 공동 여론조사는 ㈜코리아리서치 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지난달 16일과 17일 3개 선거구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2411명(제주시갑 806명, 제주시을 803명, 서귀포시 80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본지 3월 19일 자 보도·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번 4차 조사에서 오영훈 후보는 54.1%로 3차 조사(51.2%)보다 2.9%p 상승하며 선두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부상일 후보도 3차 조사(31.8%)보다 지지도가 1.6%p 오른 33.4%를 기록, 오 후보와의 격차는 비슷한 수준이지만 19.4%p에서 20.7%p로 소폭으로 더 벌어졌다.

강은주 후보는 2.9%로 3차(1.4%)보다 지지도가 갑절 이상 늘었다. 전윤영 후보와 차주홍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각각 0.3%·1.4%를 기록했다.
아울러 ‘없음·모름·무응답’의 부동층은 3차(12.1%)보다 4.3%p 감소한 7.8%로 나타났다.

▲지역·연령별 지지도=오영훈 후보는 읍·면을 제외한 모든 동지역에서 50% 이상의 지지도를 보였다. 일도1·일도2동(57.3%), 이도1·이도2동(57.2%), 건입·화북·삼양·봉개·아라동(53.7%), 구좌읍·조천읍·우도면(48.7%) 순이었다.

이에 반해 부상일 후보는 읍·면지역 지지도가 동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구좌읍·조천읍·우도면이 38.4%로 지지도가 높았고, 일도1·일도2동 34.6%, 건입·화북·삼양·봉개·아라동 31.8%, 이도1·이도2동은 31.3%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강은주 후보는 18~19세(5.0%)와 50대(4.5%)에서 상대적으로 지지도가 높았다.

연령별 지지도 역시 오영훈·부상일 후보가 차이를 보였다.

오 후보는 40대와 30대에서 각각 70.5%, 68.9%로 지지도가 높았다. 18~29세(51.7%), 50대(50.5%), 60대 이상(35.4%) 순이었다.

부 후보는 60대 이상에서 높은 지지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54.5%)과 50대(39.9%)에서 상대적으로 높았고, 나머지 18~29세·30대·40대는 20% 초·중반대를 나타냈다.

강은주 후보는 건입·화북·삼양·봉개·아라동(4.2%)과 구좌읍·조천읍·우도면(3.4%)에서 지지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지지후보 강도=후보를 지지하는 강도는 부상일 후보가 오영훈 후보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금 지지하고 있는 후보를 계속 지지하시겠습니까?’ 질문에 부상일 후보 지지자는 83.2%가 ‘계속 지지하겠다’고 응답했고, ‘다른 후보로 바꿀 수도 있다’는 15.8%였다.

오영훈 후보의 지지자 중 ‘계속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81.4%, ‘다른 후보로 바꿀 수도 있다’는 16.8%로 조사됐다. 전체적으로 17.4%가 ‘후보를 바꿀 수도 있다’고 답해 막판 표심 변화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당선 가능성=‘지지여부와는 관계없이 당선가능성은 누가 가장 높다고 보십니까’ 질문에서도 오영훈 후보가 부상일 후보보다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당선가능성은 오영훈 후보가 60.4%로 1위를 기록했고, 2위 부상일 후보(23.5%)보다 36.9%p 높았다.
이와 함께 차주홍 후보(0.5%), 전윤영 후보(0.4%), 강은주 후보(0.1%)가 뒤를 이었고, ‘없음·모름·무응답’은 15.2%로 조사됐다.

오영훈 후보는 40대(76.9%)와 30대(67.5%), 일도1·일도2동(65.4%)과 이도1·이도2동(61.8%)에서 당선가능성을 높게 전망했다.

부상일 후보는 60세 이상(39.1%)과 50대(28.7%), 구좌읍·조천읍·우도면(32.7%)과 일도1·일도2동(21.9%)에서 상대적으로 당선가능성이 높았다.

한편, 제주新보와 제주MBC, 제주CBS, 제주의소리 등 제주지역 언론 4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리서치 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제주특별자치도 3개 선거구에서 지난 6일과 7일 3개 선거구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2409명(제주시갑 802명, 제주시을 803명, 서귀포시 804명)을 대상으로 4차 공동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유선 임의전화번호 걸기(RDD)와 무선 가상번호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제주시갑 유선 8%, 무선 92%, 제주시을과 서귀포시 각 유선 9%, 무선 91%)로 진행됐다. 표본 추출 방법은 3개 선거구 성·연령·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법으로 이뤄졌고, 2020년 2월 말 현재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를 기준으로 지역·성·연령별 가중값(셀가중)이 부여됐다.

응답률은 제주시갑 20.8%(총 3857명과 통화해 그 중 802명과 응답 완료·유선 10.2%, 무선 23.0%), 제주시을 22.9%(총 3511명과 통화해 그 중 803명과 응답 완료·유선 11.5%, 무선 25.3%), 서귀포시 16.8%(총 4780명과 통화해 그 중 804명과 응답 완료·유선 10.2%, 무선 18.0%)이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각 선거구 ±3.5%p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