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부터 제주에 200㎜ 이상 많은 비…초속 16m 강풍도
15일부터 제주에 200㎜ 이상 많은 비…초속 16m 강풍도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5.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첫 태풍인 ‘봉퐁’ 북상 중…향후 진로에 촉각

15일부터 제주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부터 16일 오전 3시까지 제주지역에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50~100㎜이고, 제주도 산지와 남부는 200㎜ 이상이다.

특히 산지와 남부에는 남풍이 강하게 유입돼 지형 효과가 더해져 1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반면 제주도 북부(제주시) 해안지역은 20~50㎜의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비가 내려 지역마다 강수량 편차가 클 전망이다. 

기상청은 또 15일 오전 6시부터 자정까지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돌풍이 부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해상에도 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제주도 전 해상(북부 제외)에 초속 10~16m의 강풍이 불고, 물결도 최고 4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예정인 만큼 선별진료소 등 각종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며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도 차질이 예상돼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태풍 봉퐁 이동경로.
태풍 봉퐁 이동경로.

이와 함께 올해 첫 태풍인 ‘봉퐁’이 북상하면서 향후 진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오전 9시 현재 필리핀 세부 북동쪽 약 320km 부근 해상에서 태풍 봉퐁이 시간당 15㎞ 속도로 서남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55hPa, 강풍반경은 200㎞다. 태풍 주변에서는 최대풍속 초속 40m의 강풍이 몰아치고 있고, 세력은 강한 강도에 소형 크기다.

기상청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태풍이 제주 남부해역으로 진출하지 못하고, 1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200km 부근 해상으로 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