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28일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만난다
文 대통령, 28일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만난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5.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서 코로나19 대응 등 허심탄회하게 대화…국회 협치 모색 나서
6월 초 21대 국회 개원 연설도 준비 중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청와대에서 만나 국회와의 협치 모색에 나설 예정이어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민의 국회의 초석을 놓을 양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대화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찬은 사전에 의제를 정하지 않고, 배석자 없이 진행된다.

강 수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대화는 대통령이 초청하고 두 원내대표가 흔쾌히 응해 이뤄졌다이를 시작으로 협치의 제도화를 위해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회동에는 정의당을 비롯한 다른 소수당 대표를 초청 대상에서 제외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원내 교섭단체로서 대표성을 갖는 1·2당 원내대표를 초청한 것이라며 협치의 제도화를 어떻게 해나갈지는 두 대표와 함께 협의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다음 달 초 21대 국회 개원 연설을 준비 중이다.

이번 연설에서는 국난 위기 속에 개원을 축하하면서도, 일하는 국회가 되길 바라는 기대를 담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지난 21일 저녁 서울 용산구 국회의장 공관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5부 요인 부부와 만찬을 함께했다.

이날 만찬은 20대 국회를 끝으로 정계를 은퇴하는 문 의장의 초청으로 마련됐다. 김명수 대법원장 부부,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부부, 정세균 국무총리 부부,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부부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통령을 포함해) 6부 요인 부부가 함께 만나는 일은 상당히 역사적인 일이 아닐까 싶다며 문 의장 부부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면서 일하는 국회, 협치하는 국회를 국민이 바라는데, 두고두고 후배 의원들의 귀감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