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인 미만 작은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해야”
“30인 미만 작은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해야”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 기자회견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30인 미만 작은 사업장의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을 통해 노동자 권리를 찾고, 차별을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5일 제주특별자치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밝힌 코로나19 경제 지원 방안이나 고용 대책들은 특수고용과 간접고용, 위탁계약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비껴가는 게 현실”이라며 “대행진을 통해 노동자들의 차별을 철폐하고, 노조 할 권리를 반드시 찾아오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19 앞에서 취약계층은 일자리와 임금, 소득, 생계 등 당장 먹고살며 일상을 유지하기 위한 경제활동에서 불평등을 겪고 있다”며 “근로기준법이 제대로 적용되지 않거나 5인 미만 사업장처럼 근로기준법에서 제외된 노동자들은 무급휴직과 부당 해고 등으로 생존권 사각지대로 내몰렸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가 드러낸 우리 사회의 민낯과 차별, 불평등을 넘어 모든 노동자에게 해고 금지와 생계소득 보장, 노동법 적용, 작은 사업장 노동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전국 순회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제주를 시작해 16개 시·도와 지역별 시·군·구 사업장을 돌며 차별 철폐·권리 찾기 대행진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