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디지털 뉴딜, 민·관 합심해 신속히 추진”
문 대통령 “디지털 뉴딜, 민·관 합심해 신속히 추진”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AI 경제 활성화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 의지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새로운 기회와 양질의 미래 일자리를 창출하는 ‘21세기 디지털 뉴딜’을 민·관이 합심해 신속히 추진할 것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원도 춘천 소재 더존비즈온의 강촌캠퍼스를 찾아 이같이 밝혔다.
이번 방문은 ‘한국판 뉴딜’의 최우선 과제로 손꼽히는 데이터·AI(인공지능) 경제 활성화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는데, 그 가운데 가장 중요한 축이 디지털 뉴딜이다. 더존비즈온이야말로 이 디지털 뉴딜을 선도하는 기업”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어 “디지털 뉴딜이 성공한다면 우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디지털경제를 다른 나라들보다 앞서가서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몇 가지 중요한 포인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선은 공공과 민간에서 생성되는 많은 데이터들이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개방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개인정보가 침해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비식별 데이터로 만들어내는 일들이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디지털 경제에서는 디지털에 쉽게 접근하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분들 간의 디지털 격차, 이것이 지금 우리 사회의 격차보다 훨씬 더 격차를 심화시킬 수 있다”며 “그런 격차를 줄여서 말하자면 포용적인 디지털경제를 만들어내는 것도 우리의 큰 과제”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일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통해 오는 2022년까지 디지털 뉴딜에 13조4000억원 투자 및 33만 개의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