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지급 때 도내 세대수 폭증
재난지원금 지급 때 도내 세대수 폭증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5월 전달 比 1416세대 늘어…통계 공개 후 최고
가구 분리 시 지원금 늘어…공무원 등 꼼수 추정도
사진=연합뉴스

제주형 1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이 지급된 지난 4월과 5월 도내 주민등록인구에 등록된 세대가 갑자기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이 세대별로 지급되면서 세대를 나눠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

5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4월 세대수는 295387세대로 전월대비 1090세대가 늘었다. 지난 5월에는 296803세대로 전월대비 1416세대나 폭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평균 증가 수보다 3배 이상이나 늘어난 수준이다.

올해 1월에는 전월대비 207세대, 2월에는 570세대, 3월에는 365세대가 늘어난 것과 비교해보면 증가폭이 가파르게 오른 것이다.

특히 지난 5월 집계된 세대수 증가폭은 통계청이 20111월부터 국가통계포털에 인구수와 세대수를 공개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제주지역에 인구유입이 급격하게 증가했던 2016년과 2017년에도 1189세대가 늘어난 게 최고 기록이다.

더욱이 지난 7월 기준 제주지역 총 인구수는 671913명으로 지난해보다 924명 증가했는데, 924명이 1인 가구로 세대를 등록했다고 하더라도 지난 4월과 5월 증가한 세대수에 못미친다.

이렇게 두달 새 갑작스레 세대수가 증가한 이유로 제주형 1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지급이 꼽히고 있다.

제주도는 1인 가구는 20만원, 2인 가구는 30만원, 3인 가구는 40만원, 4인 가구 이상은 5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했다.

세대를 분리하게 되면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더 받을 수 있게 된다.

일각에서는 제주형 1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이 공무원이나 공기관, 금융권 종사자는 제외돼 해당 가구들이 세대를 분리해 지원금을 받은 것 아니냐는 추정도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공공임대나 청약에 유리하게 적용하기 위해 1인 세대로 분리했을 가능성도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독립적으로 생활이 가능하면 세대 분리가 가능하다하지만 단순히 세대수가 늘어난 것이 세대 분리 때문에 증가했다고 볼 수는 없고,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