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역 사회 조사에 균형발전·삶의 질 측정
제주 지역 사회 조사에 균형발전·삶의 질 측정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위·통계청·정부혁신추진협의회·지자체, 8~9월 공통 항목 추가해 조사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사열)는 통계청(청장 강신욱), 정부혁신추진협의회(민간위원장 김병섭 서울대 명예교수), 지방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이달부터 다음 달까지 지역 균형발전 및 삶의 질수준을 측정하고 있다.

18일 균형위에 따르면 지역 균형발전 측정은 지자체가 실시하고 있는 지역 사회조사에 공통 항목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 경우 지난 4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실시 중이다.

지역 사회조사는 지역주민들의 의식, 만족도 등을 측정하기 위해 시행되어온 조사로, 그동안 지자체별로 조사 항목, 조사 시기 등이 달라 중앙행정기관 차원에서는 자료 이용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균형위 등은 10개 영역, 21개 공통 조사 항목을 선정하고, 지자체에서는 지역 사회조사에 항목을 반영하기로 합의했다.

짝수년인 올해에는 삶에 대한 만족도, 의료서비스 만족도, 일반인에 대한 신뢰, 기관 신뢰, 사회적 지원, 공동체 의식, 사회복지서비스 만족도, 가구 월평균 소득, 범죄 피해에 대한 두려움, 안전 환경에 대한 평가, 환경 체감도 등이 포함됐다.

홀수년에는 삶에 대한 만족도, 가구 월평균 소득, 소득 만족도, 생계 유지 어려움 경험 정도, 주거환경 만족도, 교통수단 만족도, 지역 거주 기간 및 정주 의사, 일자리 충분도, 일자리 만족도, 교육환경 만족도, 여가 활동 만족도, 시간 사용에 대한 만족도 등이 조사된다.

이번 조사를 통해 중앙행정기관과 지자체가 시··구 단위의 정책을 개발하고 추진하는데 필요한 기초자료 생성이 가능해졌다.

또한 중앙과 지방의 협력을 통한 통계조사를 통해 통계자료의 이용 가치는 높이고, 국민의 응답 부담은 줄이며, 정부 예산은 절감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균형위는 지난해 8월 지역의 객관적·주관적 종합진단과 지역격차 해소를 위해 균형발전지표를 개발했고, 균형발전지표를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상생형 지역 일자리, 신활력 플러스 사업 등에 활용하고 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