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코로나19 피해 선별 지원 공식화
당정청, 코로나19 피해 선별 지원 공식화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9.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 취약계층·자영업자 등 2차 재난지원금 지원 4차 추경 7조 편성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청와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피해와 관련 고용 취약계층과 자영업자 등을 우선 지원하는 선별 지원을 공식화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은 6일 총리공관에서 고위 당정청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세균 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당면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할 것이라며 청년,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실업자 등 고용 취약계층,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저소득층 등 피해가 큰 계층을 중심으로 사각지대 없이 맞춤형 지원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낙연 대표는 “4차 추가경정예산은 전액을 모두 국채로 충당해야 한다는 특징이 있다그런 점을 감안해 당정청은 몇 차례 실무 협의 끝에 더 어려운 국민을 먼저 돕자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1년에 네 차례 추경을 하는 것은 59년 만이다. 그만큼 상황이 절박하다는 뜻이라며 추석 이전에 집행이 시작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집합금지 명령을 받은 12개 업종 등 고통을 겪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고위 당정청협의회 후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4차 추경안을 7조원대로 편성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4차 추경안에 특수고용형태 근로종사자 등 고용 취약계층에 대한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원, 매출 감소 소상공인을 위한 소상공인 새희망 자금 지원, 저소득층 긴급 생계비 지원 등을 담기로 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