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출력제한에 탄소 없는 섬 정책 수정 불가피
여전한 출력제한에 탄소 없는 섬 정책 수정 불가피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 도정질문서 해결책 따져
원 지사 “속도조절 필요하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역점적으로 ‘CFI(카본 프리 아일랜드) 2030 계획을 추진하고 있지만 신재생에너지 전력을 생산하고도 활용하지 못하는 상황(출력제한)이 벌어지면서 정책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최근 신재생에너지 시장 상황 변화로 속도조절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인정하는 등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강성균 제주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애월읍)19일 원희룡 도지사를 상대로 한 도정질문에서 신재생에너지 출력제한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물었다.

강 의원은 제주도에서 CFI를 추진하면서 계통 접속 한계용량 초과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앞으로 계속 풍력과 태양광을 늘릴 것인지, 아니면 속도조절을 할 것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원 지사는 어떤 방식으로든 조절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가격이 바뀌고 시장 자체가 바뀌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원 지사는 출력제한과 관련해 현재 태양광이나 풍력은 한국전력에서 수용해줄 수 있는 용량보다 훨씬 많은 양이 발전되는 경우가 많다바람이 불 때는 전기가 많이 생산되고, 안 불면 또는 밤에는 태양광이 안 돌아가 들쑥날쑥하다는 것이 신재생에너지의 단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가 하루아침에 해결은 어렵고 한전에서 이를 위한 전력시스템 대한 투자도 부족하고, 특히 도내에서 써야 될 전기량보다 많은 양이 생산되면 현재는 풍력발전기를 스톱시켜야 한다이런 것들을 해결하기 위해 제주도에서 몇 가지 제도개선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신재생에너지 전력이 많이 생산되면 육지로 보낼 수 있게 역전송이 가능한 해저케이블 투자를 요구하고 있다. 아직 채택은 안됐지만 이는 국가전력인프라 계획에 있는 것이라며 아울러 지역 내에서 한전 등을 비롯한 전력회사들의 독점구조를 깨고 발전 전기가 남는 경우에 서로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전력거래 자유화를 위해 규제를 풀자고 지난번 대통령 앞에서 뉴딜 계획 발표할 때 건의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원 지사는 풍력발전 전기가 남으면 이를 통해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를 만들고 저장했다가 사용하는 수소저장시스템 시범 사업을 따왔다

아울러 전기차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로 활용해 전기를 많이 생산하더라도 분산 저장할 수 있는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