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안 뒤덮은 플라스틱 쓰레기 1위는 ‘삼다수’
제주 해안 뒤덮은 플라스틱 쓰레기 1위는 ‘삼다수’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1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해안쓰레기 정화·브랜드 조사 결과 발표

제주 해안에서 수거된 플라스틱 쓰레기 가운데 가장 많은 제품이 제주삼다수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환경재단, 코카콜라와 함께 지난달 24일부터 11월 21일까지 세 차례 걸쳐 진행한 ‘2020 제주쓰담 해안쓰레기 정화 및 브랜드 조사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활동은 제주시 내도동 알작지해변과 김녕해수욕장 일대에서 진행됐으며, 도민 86명이 참여해 해안쓰레기 232.5을 수거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수거한 해안쓰레기 중 제품명과 제조사명을 확인할 수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 190개를 수집해 분석했다.

분석 결과 가장 많이 발견된 플라스틱 쓰레기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의 제주삼다수(20)로 나타났다. 2위는 하이트진로의 참이슬(11), 3위는 동아오츠가의 마신다와 동서식품의 맥심 커피믹스(7)였다.

가장 많이 발견된 플라스틱 쓰레기의 제조사 1위는 제주도개발공사(20)였고, 2위 롯데(롯데제과·롯데칠성음료, 16개), 3위 농심(13)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이번 조사가 기업들이 쓰레기를 부적절하게 처리하는 순위로 보기는 어렵지만, 시장 점유율이 높은 브랜드일수록 많이 버려질 수밖에 없는 만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무겁다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들은 불필요한 포장재를 줄이고, 더 쉽게 재사용과 재활용이 가능한 포장 재질을 사용하도록 노력해야 한다특히 개발공사는 제주의 환경 보전과 자원 순환을 위한 활동에도 더욱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