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원도심의 추억 깃든 곳에서 제주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다
제주 원도심의 추억 깃든 곳에서 제주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다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12.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운영하는 산지천갤러리 새 전시 공개

제주 원도심의 추억이 깃든 장소에서 제주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생각해볼 수 있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이사장 이승택)이 운영하는 산지천갤러리는 2021228일까지 기획전시 , 샘이 솟다와 고() 김수남 사진기획 3부작 사이’ 3‘30년전 제주 풍경2, 3층 기획전시실과 4층 상설전시실에서 각각 선보이고 있다.

산지천갤러리는 기획전시를 통해 산지천고유의 지역성을 시각예술로 확장하고 현대 작가가 어떻게 발전시킬 수 있는지를 실험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도내·외에서 활동하는 작가 10명이 참여해 산지천과 원도심을 터전으로 삼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 그들의 이야기가 진하게 배어든 제주의 평범한 풍광을 주제로 삼아 관객들을 안내하고 있다.

산지천갤러리 4층에서는 김수남 작가가 담아낸 옛 제주풍경을 감상해볼 수 있다.

김 작가는 1949년 제주시 한림읍에서 태어났다. 작가는 일찍이 부모를 따라 서울로 이주했는데 서울에서 사진작가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던 그는 타지 생활 30년만에 다시 제주를 찾게 된다. 제주의 굿을 담기 위해서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 작가가 제주의 굿판을 돌아다니며 원형의 문화를 카메라에 담아낼 때, 앵글에 포착된 과거 제주의 풍경들을 모아 선보이고 있다.

두 전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제주문화예술재단 산지천갤러리 (http://www.sjcgallery.kr)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고시연 기자 sy5556@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