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년째 日 EEZ 조업 불가…비용·위험 커져
수년째 日 EEZ 조업 불가…비용·위험 커져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1.0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어업 협상 결렬에 동중국해 등 원거리 조업 증가
매해 안전 문제 반복…道, 출어 경비·기관 교체 지원
제주도 오른쪽 빨간색 부분이 일본 측 EEZ 구역이며, 제주 남서쪽 하얀색 부분(동중국해)까지 제주 어선들이 원거리 조업에 나서고 있다.

지난 20166월 이후 한국과 일본 간 어업 협상이 이뤄지지 않아 일본 측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조업을 못 하는 상황이 수년째 이어지면서 제주 어선들이 경비 부담과 사고위험 증가 등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제주에서 200가량 떨어진 일본 측 EEZ가 갈치 등 황금어장임에도 불구하고, 600이상 떨어진 동중국해로 고비용과 사고 위험을 무릅쓰고 원거리 조업을 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도내 어민들의 어려움이 몇 년째 지속되면서 제주특별자치도가 중국해와 대만 인근 해역으로 조업을 나가는 어선에 출어 경비를 지원하고, 어선 기관 교체 사업을 추진하는 등 해마다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

14일 제주도에 따르면 한·일 어업 협상 결렬에 따라 원거리 조업이 많아져 도내 어선들이 기관 과부하에 걸리면서 2019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일본 EEZ 피해 어선 기관 대체 지원사업의 수요도 꾸준한 상황이다.

제주도는 올해도 8억여 원을 투입해 어선 1척당 보조금 4000만원 이내에서 어선 기관 교체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어기(어획 기간, 20151~20166)에 일본 EEZ 입어허가를 받은 도내 갈치잡이 연승어선 등 140여 척을 포함해 총 170여 척이 지원 대상이다.

양홍식 제주도 수산정책과장은 ·일 어업 협정이 수년째 이뤄지지 않으면서 도내 어선들이 멀게는 600~700가량 떨어진 동중국해 등으로 원거리 조업에 나서고 있다이에 따라 어선 기관에도 과부하가 걸리면서 기관 고장 등 사고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동중국해 등에서 갈치가 많이 잡히면서 위판량이 증가세를 보이는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연도별 갈치 위판량은 일본 측 EEZ에서 조업이 가능했던 2015년에는 13488t, 201613488t으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어 협상 결렬 이후 201726040t, 201826021t, 201921501t, 202027619t으로 집계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