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공범 검거...사라진 145억원 전모 밝혀질까
30대 공범 검거...사라진 145억원 전모 밝혀질까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1.0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국내 체류 중인 30대 한국인 용의자 체포...돈 출처, 돈 소유자, 사건경위 밝혀질지 관심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 전경. 이곳에서 물품보관소라고 불리는 VIP개인금고에서 사라진 현금 81억원이 발견됐다.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 전경. 이곳에서 물품보관소라고 불리는 VIP개인금고에서 사라진 현금 145억원 중 81억원이 발견됐다.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에서 현금 145억원이 사라진 사건과 관련, 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1명이 검거돼 경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은 국내에 체류 중이던 랜딩카지노 도난 사건의 공범인 30대 한국인 남성을 붙잡았다고 20일 밝혔다. 이 남성은 중국인 VIP고객을 유치하는 전문모집인(에이전트)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을 상대로 범행 가담 경위와 카지노 금고에서 사라진 145억원 가운데 아직 회수하지 못한 24억원의 행방에 대해 집중 추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난해 크리스마스 전후로 두바이로 출국, 행방이 묘연한 말레이시아 국적의 자금관리인이자 주범인 A씨(55·여)와 중국으로 출국한 30대 중국인 공범과 사전 공모 여부를 수사 중이다.

경찰은 한 달치 CCTV 영상을 확인했지만 현금 뭉치를 옮기는 장면은 없어서 이들이 수 개월에 걸쳐 조직적으로 돈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현금 다발과 함께 사라졌던 용의자 1명이 체포되면서 도난 사건의 전모와 함께 돈의 출처, 돈의 소유자도 밝혀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찰은 사라진 145억원에 대해 제주신화월드를 설립한 양즈후이 전 회장 소유의 돈인지, 중국인 VIP고객이 맡겨둔 자금인지 등 돈의 출처도 들여다보고 있다.

랜딩카지노의 실소유자이자 홍콩 본사인 란딩인터내셔널에서 파견된 자금관리인 A씨(55·여)는 자신의 명의로 된 금고 4곳에 145억6000만원을 2년 넘게 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동안 수사를 통해 A씨가 현금 뭉치를 빼낸 후 VIP고객 개인금고에 몰래 숨겨둔 81억6000만원을 발견해 회수했다.

또 A씨가 거주했던 제주시의 모처에서 40억원을 발견하는 등 121억6000만원을 회수했다. 하지만 나머지 24억원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다.

경찰은 30대 한국인 용의자를 검거했지만, 구체적인 수사 상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사라진 돈 145억6000만원은 모두 5만원권 현금이다. 총 29만1200장으로 무게는 291㎏에 달한다. 지금까지 발견된 121억6000만원은 사용한 흔적이 없었고, 모두 비닐 포장으로 된 지폐 뭉치로 보관돼 있었다.

홍콩 상장법인인 란딩인터내셔널은 지난 5일 “1월 4일 145억6000만원의 자금이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자금 담당 직원을 찾고 있지만,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며 홍콩 증권시장에 사건을 공표했다.

란딩인터내셔널은 이 돈은 본사가 보관해 둔 자금으로, 카지노 운영자금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