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제주균형위, 서영교 위원장에 제주 현안 관심 요청
서울-제주균형위, 서영교 위원장에 제주 현안 관심 요청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1.03.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국회 찾아 4·3특별법 전부개정안 통과에 감사의 뜻 전해
서 위원장 “올해 4·3 추념식은 기쁜 마음으로 갈 수 있게 됐다”

서울-제주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강대성)3일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더불어민주당·서울 중랑구갑)을 예방, 제주 4·3 등 지역 현안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서울-제주균형위는 이날 오후 국회를 찾아 서 위원장과 간담회를 갖고 지난달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4·3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 국회 통과에 감사를 표시했다.

이어 올해 4·3 추념식 참석과 희생자 유족들의 요구 반영, 제주지역 민원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서 위원장은 올해 4·3 추념식은 기쁜 마음으로 갈 수 있게 됐다며 제주 현안에 대한 지원 의지를 피력했다.

서 위원장은 지난달 18일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법안을 의결하면서도 “4·3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위자료 등 배·보상이 적절하게 이뤄지길 바란다.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다시 한번 빌고, 유족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제주균형위는 또 이날 4·3특별법 전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던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을)과도 간담회를 가졌다.

한편 이날 서울-제주균형위 참석자는 강 위원장을 비롯해 박진수 상임고문, 김미순·강영순 여성 부위원장, 이경애 전 서울시의원, 신동희 사무총장, 송승규 사무차장 등이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거리 2021-03-03 16:17:05
좋은 일 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