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정부·청와대 인적 쇄신...인사청문회 결과 변수
문 대통령, 정부·청와대 인적 쇄신...인사청문회 결과 변수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1.0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국정 동력 살리기 안간힘
야당 “국면 전환 위한 국민 기만...자질 미달 후보 가리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무총리와 5개 부처 장관, 청와대 일부 참모진 개편을 단행, 국정 동력을 살릴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4·7 ·보궐선거에서 여당이 참패하면서 확인된 민심 수습과 안정적인 국정 과제 수행을 위해 인적 쇄신 카드를 꺼냈다.

하지만 야권이 국면 전환용이라고 평가절하하고, 자질 미달 후보를 가리겠다는 입장이어서 국회 인사청문회 결과가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이번 인사에서는 친문’(친문재인)이 아닌 비주류가 발탁, 눈길을 끌고 있다.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구·경북(TK) 출신인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에 여당에서 쓴소리를 마다 않던 이철희 전 국회의원을 각각 내세운 게 대표적이다.

또 다른 특징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등 5개 부처 장관에 정치인 대신 전문가와 행정관료 출신이 배치됐다.

이 같은 인사는 그동안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해 온 국정과제를 안정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한 동력을 새롭게 마련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성과로 이어가기 위한 것이라는 청와대 측의 설명과도 일맥상통하고 있다.

이에 대해 여야는 이날 상반된 평가를 내놓았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임기의 마지막까지 국정을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일상을 되찾고 경제를 회복하며 격차를 줄이는 융합로 같은 내각의 역할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조속히 인사청문회를 추진해 공백 없는 국정운영과 민생 안정을 위한 협력 국회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에는 이제 인재가 남아 있지 않음이 드러났다돌려막기 인사라고 혹평했다.

특히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 하던 2차 가해자를 국무총리로 지명하다니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를 조금도 느끼지 못한 것인가라며 수많은 장관 교체 대상자 중 고작 몇 명만 바꿨다. 국면 전환을 위한 국민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인사청문회를 통해 자질 미달 후보들을 철저히 가려낼 것이라며 벼르고 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