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한라산 케이블카의 정체성
[기자수첩]한라산 케이블카의 정체성
  • 김태형 기자
  • 승인 2008.05.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환경부의 케이블카 협의체 구성을 계기로 다시 불거지고 있는 ‘한라산 케이블카’ 재논란을 지켜보고 있으면 참으로 혼란스럽다.

아무리 정권 교체로 새 정부가 들어섰다고 해도 기존 정책 기조를 무시, 원칙없이 ‘규제 완화’를 외치며 돌진하는 모습이 여간해서는 받아들이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미 케이블카 백지화를 선언했던 제주특별자치도 역시 ‘환경부 불허로 하지 못한 것’이라며 재추진 여부와 관련해 ‘인정도, 부인도 않는’ 애매모호한 입장만 되풀이하는 태도도 환경부 입장과 크게 다를 바 없다.

정책의 일관성을 떠나 또다른 혼란은 ‘과연 케이블카인가’에 있다.

제주관광의 관광객 총량 확대라는 위기의식은 충분히 인정한다. 하지만 박삼구 전경련관광산업특별위원장이 “한라산 케이블카 설치로 외국인 관광객이 2~3년 내 200만~300만명으로 늘어날 것”이라는 발언은 곱씹을수록 고개만 갸웃하게 만든다.

1980년대 이렇다할 관광시설이 없었던 시절이라면 당연히 ‘임팩트 효과’가 클 수 있겠지만 다변·다층화된 관광시장에서의 타당성 여부에는 의문이 앞서기 때문이다.

물론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데는 이견이 없다. 하지만 ‘과연 케이블카 때문일까’는 생각이 맴도는 이유는 무엇일까.

마지막 혼란은 세계자연유산 이미지를 상쇄시키며 케이블카를 추진해야만 하는 절박성에 있다. 힘겨운 생존경쟁 구도에서 제주 관광산업이 가장 절실하게 갖춰나갈 관광시설의 지향점은 말그대로 ‘제주만의, 제주에만 있는 것’이라는 노파심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획기적인 관광객 증대와 자연유산 보존, 제주만의 특성 등의 정체성을 지닌 한라산 케이블카라면 굳이 반대할 이유가 없겠지만 현실적으로 가능한지 또한번 혼란스럽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