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캔버라에서 절도행각 30대 17개월만에 붙잡혀
호주 캔버라에서 절도행각 30대 17개월만에 붙잡혀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3.0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출신으로 6년 전 호주로 이민을 간 뒤 수도인 캔버라에서 가구점을 운영하는 김모씨(36)가 한국인을 직원으로 고용했다가 금고를 털리면서 3600만원의 피해를 본 가운데 사건 발생 17개월 만에 제주서부경찰서가 범인을 검거.

경찰에 따르면 호주로 관광을 간 박모씨(33)는 지난해 2월 22일 여행경비가 떨어지자 김씨가 운영하는 가구점에 취업한 후 일주일 만에 금고에 있던 판매대금 1150만원과 2500만원 상당의 고가 카메라 장비를 훔친 후 한국으로 도주.

업주 김씨는 박씨의 인적사항을 잘 메모해뒀고, 이달 초 고향인 제주도에 볼일이 있어 방문하던 차에 서부경찰서에 들려 피해 사실을 신고.

경찰은 박씨가 창원시에 거주하는 것을 확인하고 지난 21일 검거했으나, 고가의 카메라 장비는 이미 서울 용산상가에서 처분한 것으로 확인.

좌동철 기자 roots@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