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장애인태권도 1호 제주 한국현, 5년 연속 태극마크 달았다
한국 장애인태권도 1호 제주 한국현, 5년 연속 태극마크 달았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1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원종-이로운도 나란히 국가대표 선발
한국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나라 장애인태권도 지체 부문 국가대표 1호인 제주의 한국현(제주국제대)5년 연속 태극마크를 다는 데 성공했다.

한국현은 지난달 28일 국기원 중앙수련장에서 열린 ‘2019년 국가대표 최종선발전지체 겨루기 부문 61이하급(K44)에서 신예 강현중(세한대)을 꺾고 1위에 올랐다.

한국현은 2회전에서 강현중에게 4점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3회전에서 돌려차기와 뒤차기로 17점을 획득, 역전과 재역전을 거듭한 끝에 1점 차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현은 장애인태권도에 처음 지체 국가대표 타이틀이 부여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연속 국가대표 자리를 지켜냈다.

오원종(제주특별자치도청)과 이로운(제주국제대)도 청각 겨루기 부문 68이하급(K60)58이하급(K60) 경기에 각각 출전해 1위를 차지하며 나란히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제주 출신 강명수와 김명환(이상 한양대태권도)은 청각 겨루기 부문 80이상급(K60)과 지체 겨루기 부문 75이상급(K42, 44통합)에서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