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용진 "강경필 후보, 시민에 대한 예의 갖춰야"
허용진 "강경필 후보, 시민에 대한 예의 갖춰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한 허용진 예비후보(58·미래통합당)는 20일 입장문을 통해 강경필 예비후보(57)가 미래통합당에 입당한 것에 대해 “유권자 무시한 기회주의적 철새 행각 사과하고 주민을 섬기고 소통하는 기본부터 배우라”고 비판했다.

허 예비후보는 “무소속 강경필 예비후보가 미래통합당에 입당해 21대 총선 국회의원 후보 공천을 신청한 것은 일단 환영한 일”이라며 “뒤늦게나마 국민을 분열시키고 민생을 파탄 낸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에 대한 심판을 위한 범보수세력 후보단일화에 한걸음 진전을 이루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중앙정치권의 눈치만 살피며 좌고우면하다 미래통합당이 출범한 후에야 국회의원 선거 공천을 신청한 강 예비후보의 전형적인 기회주의적 행보는 서귀포시민과 유권자들을 무시하는 행태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허 예비후보는 “강 예비후보는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 공천 운운하기 앞서 서귀포시민에 대한 예의를 갖추고, 주민을 섬기고 소통하는 기본부터 배워야 할 것”이라며 “선거가 끝난 후에도 선거 결과에 상관없이 서귀포시 거주지에 계속 거주할 지, 변호사 사무실을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