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아빠 손 잡고 학교로...긴장·설렘 교차
엄마, 아빠 손 잡고 학교로...긴장·설렘 교차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원과 초 1~2 등 제주 3만3200여 명 등교

 

유치원과 초 1~2, 중 3과 고교 2학년생들이 27일 등교를 시작했다. 제주시 남광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부모님과 함께 학교에 들어서고 있다. 고봉수 기자 chkbs9898@jejunews.com
유치원과 초 1~2, 중 3과 고교 2학년생들이 27일 등교를 시작했다. 제주시 남광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부모님과 함께 학교에 들어서고 있다. 고봉수 기자 chkbs9898@jejunews.com

엄마, 학교 잘 다녀오겠습니다.”

유치원과 초 1~2, 3과 고교 2학년생들이 등교를 시작한 27일 오전 제주시 남광초등학교 앞은 이른 아침부터 오랜만에 활기가 넘쳤다. 등교 시간이 다가오면서 부모 손을 잡은 아이들이 하나둘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준비물을 한 아름 안아 들고 마스크를 쓴 학생들은 엄마·아빠 손을 잡고 설레는 마음으로 등굣길을 걸었다. 학교 환경이 낯선 일부 신입생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지만 대부분 신기한 표정으로 두리번거리며 웃음을 지어보였다.

교직원들은 등교 시간 30여 분 전부터 교문에서 긴장과 설레는 마음으로 학생들을 기다렸다. 학생들과 부모가 교정에 들어올 때면 1학년인지, 2학년인지 물은 후 손소독제를 직접 뿌려주며 길을 안내했다.

학교로 들어가는 아이들에게 학부모들은 마스크를 잘 쓰고 다니라고 당부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이들 가방에는 개인용 물병이 하나씩 담겨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급식실에서도 정수기를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1학년 딸의 첫 등교를 지켜본 오모씨는 유치원 졸업 후 텀이 너무 길었다코로나19 때문에 학교생활에 어려움이 있겠지만 아이들 나름대로 잘 적응해나갈 것 같다고 기대했다.

학교 건물로 들어서기 전 손소독제 사용과 체온 측정을 마친 학생들은 각자 교실로 향했다. 1학년 학생들은 처음 보는 교실 풍경에 낯설어하기도 했지만 금세 선생님과 첫인사를 나누며 수업에 들어갔다.

이현지 남광초 1학년 부장교사는 반별로 손 세정대를 구비하고, 주의사항을 안내하는 부착물을 교실 곳곳에 부착했다아이들끼리 대화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색칠 공부, 종이접기 등 혼자할 수 있는 다양한 놀이를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비슷한 시간 길목 건너편 제주제일중학교에서도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부지런히 등굣길에 올랐다. 교사들은 교문 앞에서부터 학생 간 거리두기를 강조했다.

김지혁군은 친구들과 다시 만나서 놀 수 있는 것들은 기대되고 즐겁지만, 걱정이 많이 된다아이들이 PC방을 많이 다니는 것도 걱정되고, 학교에서 5~6시간씩 마스크를 끼고 있으려면 많이 답답할 것 같다고 했다.

제주에서는 이날 총 33208명이 등굣길에 올랐다. 유치원생 6324, 초등학교 1~2학년 13764, 중학교 3학년 6213, 고등학교 2학년 6430, 특수학교 477명 등이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코로나19에 따른 생활 방역 체제 내에서 학생들이 마스크를 올바르게 착용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수칙을 마련해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학생들은 교실, 복도 등 실내 공간에 머무를 때 기본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수업 시간에도 마스크를 써야 한다. 토론이나 영어 수업처럼 학생들이 소리 내어 말하는 경우에도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한다고 정부는 권고했다. 다만 운동장, 야외 수업 등 실외에서 다른 사람과 2(최소 1) 이상 거리를 둘 수 있다면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