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제자 성추행 前 제주대 교수 항소심도 징역형
여제자 성추행 前 제주대 교수 항소심도 징역형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5.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제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 온 전 제주대학교 교수가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제1형사부(노현미 부장판사)는 28일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전 제주대 교수 A씨(46)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과 120시간의 사회봉사, 3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2017년 11월 20일 제주시 오라동의 한 임시주차장에서 자신의 승용차 탔던 여제자 B씨(22)를 강제로 껴안는 등 추행한 혐의다. A씨는 재판과정에서 드라이브를 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추행은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당시 현직 교수 신분으로 밀폐된 차량 안에서 제자를 추행해 죄책이 매우 무겁다”며 “피해자가 받은 충격 등을 고려하면 원심의 형이 높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