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의견 - 고유기 제주환경참여연대 사무국장
시민단체 의견 - 고유기 제주환경참여연대 사무국장
  • 제주일보
  • 승인 2002.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팽창위주의 개발 지양하고 자연 복원위주로 개발돼야
문명은 도시를 만들었지만 도시가 발달할수록 사람들은 도시 이전의 삶을 꿈꾼다.

적어도 지금 아이들에게는 도시 이전의 삶만이 전유할 수 있었던 여유와 휴식과 사람관계의 넉넉함을 돌려주고 싶은 것이다. 이것이 오늘날 경제적 풍요로움을 갈구하는 도시민의 역설적이지만 각광받는 내면이다.

제주시가 추진하는 ‘생태도시’는 바로 그 도시민의 내면을 제대로 설계하느냐에 달려 있다.

제주시는 최근 몇 가지 희망적인 시도들을 꾀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도심 옛 모습과 환경 보전을 위해 더 이상의 하천 복개는 없다고 선언했다.

9월에는 어쨌거나 녹지지대의 난개발을 막기 위해 건축행위 제한 방침을 밝혔으며, 복지타운 개발 때부터는 택지개발도 축소해 진행하기로 했다고 한다. 또한 경관 보호를 위한 고도 제한을 좀더 엄격히 한다고 한다.

그러나 이는 도시 팽창에 기여하는 대규모 택지개발, 끝 모르는 도로개발, 골프장 증설 등 그간의 개발행태에 비추어 단편적인 징후에 불과하다.

생태도시는 삶의 질과 도시경쟁력을 동시에 충족하는 최상의 범주이다. 때문에 총체적으로 모색되고, 종합적으로 설계돼야 한다.

우선, 인간의 생활사에 희생된 자연의 생활사를 도시 안에 복원시켜야 한다. 건물 조경, 작은 숲과 같은 ‘점’-도심내 녹지공간(green space), 가로수, 옥상 녹화 등으로 인한 ‘선’-시 주변의 오름, 대규모 녹지공간 등 ‘면’이 단절없이 이어지는 네트워크가 형성돼야 한다.

이렇게 복원된 도시 자연은 그 대가로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 복지를 배려할 것이다.

둘째, 시민들의 이동을 가급적 줄이는 직주통합(職住統合)이 공간적으로 모색되는 생활권 설정이 이뤄져야 한다.

셋째, 자동차가 절대적이지 않다는 인식의 접근이 필요하다. 지금처럼 늘어나는 자동차의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주차장을 확보하고 도로를 더 만드는 일은 불행한 성장의 악순환으로 귀결될 뿐이다.

넷째, 팽창을 부추기는 도시 외곽의 대단위 택지개발보다는 기존의 도심 재개발을 통한 다핵화 전략이 효과적이다.

다섯째, 쓰레기.오폐수와 같은 인공적 산물과 바람.물과 같은 자연의 섭리를 새로운 에너지로 연결하는 지혜로운 투자가 필요하다.

여섯째, 동네 ‘골목’과 같은 공적 공간의 복원에 대한 시민참여로 공동체적 지역사회 복원이 전제돼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바로 지금, 여기서부터!”라는 ‘한계의 인식’이 절실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