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진경과 - 전국 연안항 기본계획 주민공람과정서 불거져
추진경과 - 전국 연안항 기본계획 주민공람과정서 불거져
  • 홍성배
  • 승인 2002.1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순항 해군부두 건설 문제는 해양수산부가 제2차 전국연안항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지난 6월 주민 공람을 실시하는 과정에서 불거져 나왔다.

당시 해양부의 자료에 따르면 화순항 개발 목표 및 방향은 △연안화물 유통기지 기능 △인근 서귀포항의 보조 기능 △소형어선 계류 및 피항지 기능으로 설정됐다.

기본계획 목표 연도는 2011년으로 설정됐으며, 소요 규모는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그러나 해양부의 설명자료를 아무리 뒤져 봐도 해군부두와 관련된 내용은 없다.

단지 도면에 ‘보안항구’라는 글자가 적혀 있을 뿐이다.
이 때문에 제주도 수산 관계자들조차 지역에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어리둥절했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지역주민과 도내 시민.사회단체의 추적 결과 ‘보안항구’가 해군부두를 의미함이 밝혀졌다.

해군은 도내 시민.사회단체의 정보공개 요청에 대한 답변에서 제주도내 해군기지 확보 필요성에 따라 대상 항구로서 화순항, 형제도, 모슬포, 화북, 성산일출봉, 신양리 등을 후보지로 선정해 1999년 10월과 2001년 12월 두 차례에 걸쳐 사전 답사를 했다고 밝혔다.

특히 전력 운용의 효율성과 함정의 정박에 영향을 미치는 파도 및 바람 등 여러 외부 조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화순항이 가장 적합한 위치로 판단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해군은 조사를 통해 나름대로 화순항을 해군부두 건설의 최적지로 판단해 준비를 해 온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화순항 해군부두 문제가 불거지면서 우근민 지사는 해군본부에 명확한 설명을 요청해 지난 8월 제주도청에서 설명회가 열리면서 해군부두 문제가 본격적으로 제기됐다.

8월 말 해군과 해양부가 안덕면 현지에서 설명회를 개최하면서 이 문제는 도민사회의 현안으로 급부상했다.

이후 안덕면에 반대대책위가 구성되고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이 범도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한목소리를 내면서 이들을 중심으로 반대 분위기가 급속히 확산됐다.

제주도는 지난달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화순항을 당초 계획대로 물류 중심의 관광미항으로 개발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해양부에 전달한 반면 해군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