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選축제, 유권자의 몫
大選축제, 유권자의 몫
  • 오택진
  • 승인 2002.1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가 당선될 것인가.
제16대 대통령 선거를 불과 6일 앞두고 국민의 관심은 온통 오는 19일 밤에 결정될 최후의 승자가 누구냐에 쏠려 있다.

뉴밀레니엄 시대에 접어들어 처음 치러지는 이번 대선은 30여 년 만에 한나라당과 민주당 간 양강(兩强) 구도로 치러지고 있다.

이에 따라 양 진영은 이번 선거가 박빙의 승부가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한 표라도 더 끌어들이기 위해 그야말로 몸을 던져 사력을 다하고 있다.

각 후보, 정당 관계자들이 불을 뿜는 듯한 선거유세는 엄동설한 추위를 녹이고 있다. 지난달 28일 시작된 공식 대선레이스는 이제 종착역으로 치닫고 있다. 그럴수록 각 후보진영의 마음은 더욱 다급해지면서 살얼음과도 같은 긴장감 속에 사로잡혀 있다.

흔히 대통령 선거는 민주주의 축제라고 불린다. 국가의 번영과 미래 발전, 그리고 국민의 행복을 위해 후보간, 정당간 서로 경쟁하는 것은 민주주의만이 갖고 있는 매력이다. 유권자의 입장에서는 마치 배우자를 고르듯이 국가 장래를 기약할 지도자를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어느 정도의 비용은 들겠지만 이는 진정 즐거운 행사이기 때문에 ‘축제’라고 부르고 있다.
하지만 우리의 선거문화는 아직 그런 수준을 논하기에는 괴리감이 있다.

전반적으로 과거보다는 비교적 공명선거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지만 ‘축제’로 보기엔 아직도 구태의연한 관행들이 거리낌없이 재연되고 있다.

공식 선거전은 물론이고 1년 내내 정국을 뜨겁게 달궜던 대통령 선거. 정치판은 목전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안면몰수식 이합집산을 서슴치 않은 복마전이나 다름없다. 예나 지금이나 선거 때면 재연되는 철새 정치인들의 행태, 사람 빼오기 등 세 불리기 관행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

지역.세대간 편가르기와 선동, 폭로전의 관행도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그대로 나타나고 있다.

각 당이 앞다퉈 발표하는 공약에도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다. 선거 초반의 비방.폭로전을 지양하고 공약 경쟁으로 가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다. 하지만 국가의 장래나 재정 사정 등에 대한 고려 없이 당장 눈앞의 표만을 노린 임기응변의 성격이 짙다는 데 문제가 있다. 이처럼 무리한 공약은 결국 지켜지기가 어려울 뿐 아니라 집권 후에도 두고두고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일부 유권자의 행태는 어떤가.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가 아니라고 선거벽보를 훼손하는 사례가 있는가 하면 사이버상에서는 흑색선전이 난무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선을 민주주의 축제로 만들어낼 수 있는 최후의 보루는 역시 유권자다. 유권자들이 좀더 성숙한 판단을 내릴 때 대선 축제를 일궈낼 수 있다. 유권자들은 각 당의 선거전략에 따른 구시대적 캠페인에 현혹돼서는 안 된다. 어느 정당, 어느 후보가 국가의 비전을 명확하게 제시하고 있는지 꼼꼼히 살펴야 한다. 특히 각 후보의 공약이나 정책이 과연 실현 가능한지에 대해서도 나름대로 철저한 검증 자세가 있어야 한다.

남은 6일, 아직 지지 후보를 정하지 못했다면 차분히 후보들을 살펴보자. 선택은 결국 유권자의 몫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