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수 총리인준안 가결
김석수 총리인준안 가결
  • 연합뉴스
  • 승인 2002.1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는 5일 오전 본회의를 열어 김석수(金碩洙)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210, 반대 31, 기권 2, 무효 6표의 압도적 다수로 통과시켰다.

김 총리 임명동의안은 이날 재적의원 272명 가운데 249명이 참석한 가운데 실시한 무기명 비밀투표에서 각 정당으로부터 골고루 지지를 받아 출석의원 과반인 125표를 훨씬 넘겨 가결됐다.

이에 따라 지난 7월11일 이한동(李漢東) 전 총리 사퇴 이후 장상(張 裳) 장대환(張大煥) 총리지명자에 대한 인준안이 잇따라 부결됨으로써 86일간 지속돼온 총리 공백상태를 마감하게 됐다.

신임 김 총리는 현 정부 남은 임기 4개월여동안 각종 정부사업을 마무리짓고 대선을 공정하게 관리하는 업무 등을 맡게 된다.

이날 표결에는 한나라당 의원 139명 가운데 11명, 민주당 112명 중 9명, 자민련 14명 중 2명, 군소정당 및 무소속 의원 7명 가운데 1명 등 총 23명이 불참했다.

이에 앞서 국회 인사청문특위(위원장 이 협)는 지난 1, 2일 김 총리지명자를 상대로 인사청문회를 개최, 장남의 비자발급 및 병역면제, 소득 축소신고, 삼성전자 실권주 특혜와 아파트 특혜분양 등 각종 의혹을 추궁하고 국정능력을 검증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자민련은 표결직전 각각 의원총회를 열어 인준안 처리방안을 논의, 사실상 찬성 당론으로 의견을 모았다.

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총리는 부정부패척결과 정치 불개입, 대선공정관리 등을 실천하기 위해 매진해야 할 것'이라며 '김 총리가 정권이 아닌 나라를 위해 사심없이 일한다면 우리 당도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김 총리가 국민의 정부 임기말의 제반 국정을 원만히 수행해주기 바란다'면서 '12월 대선을 엄정하게 관리해야 함은 더 말할 나위도 없다'고 강조했다.

자민련 유운영(柳云永) 대변인은 '대선의 막중한 책임을 부여받은 만큼 오직 국가와 국민을 위해 혼신의 힘을 기울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