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승부조작 의혹 강동희 감독 조사 착수
KBL, 승부조작 의혹 강동희 감독 조사 착수
  • 제주일보
  • 승인 2013.0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강 감독 소환 통보…강 감독 "승부조작 없었다" 혐의 부인
프로농구 경기단체인 KBL이 승부 조작 의혹이 불거진 원주 동부 강동희 감독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섰다.

KBL은 강 감독이 의정부지검으로부터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소환 통보를 받은 것과 관련, 동부 구단에 요청해 의혹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강 감독은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브로커에게서 거액의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이날 검찰로부터 7일 출석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KBL은 일단 강 감독이 소속된 동부 구단의 해명 보고를 받고 나서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KBL은 성명을 통해 "사안을 깊이 우려하며 의혹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의 공식 조사가 진행되면 진상이 명확히 규명되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KBL 관계자는 "검찰 수사에 앞서 입장을 발표할 단계가 아니다"며 "강 감독을 믿지만 만일 (승부조작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추가 가담자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감독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돈을 받고 경기 결과를 조작한 적이 없다"고 항변했다.

그는 언론을 통해 드러난 의혹이나 검찰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정황과 관련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는 말을 되풀이했다.

강 감독은 평소대로 선수단 훈련을 지도할 예정이었으나 파문이 일자 이날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의혹에 휘말린 동부 구단도 이날 오전 일찍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했다.

성인완 동부 단장은 "감독을 감싸고 싶은 생각도, 내치고 싶은 생각도 없다. 진실이 중요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구단은 강 감독을 불러 의혹이 불거진 경위와 범죄 정황의 사실관계 등을 캐물었다.

구단은 "감독이 경제적으로 풍요롭고 높은 명예도 유지하는 줄 알고 있다"며 "그런 점에 비춰볼 때 의혹이 황당한 면도 있다"고 항변했다.

구단은 아직 의혹의 진위를 판단하기 어렵지만 감독을 둘러싼, 예사롭지 않은 사연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프로 농구계는 최근 불거진 태업 논란이 채 가라앉기도 전에 현직 감독이 연루된 승부조작 의혹이 불거져 충격에 휩싸였다.

한 프로구단 감독은 "보도된 내용이 사실이라면 정말 부끄럽고 창피한 일"이라며 침통해 했다.

다수의 동료 감독들은 강 감독의 품성과 주변 환경을 고려할 때 근거 없는 의혹임이 확실하다며 애써 목소리를 높였다.

프로농구에서 승부조작과 관련한 금품수수 정황이 불거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 감독의 혐의가 검찰 조사에서 사실로 드러나면 한국은 축구, 야구, 배구를 포함해 4대 프로 스포츠 리그 전체에서 승부조작이 불거진 오명을 쓰게 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