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선원, 경찰 도움으로 47년간 헤어졌던 동생 확인
60대 선원, 경찰 도움으로 47년간 헤어졌던 동생 확인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3.06.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부경찰서 한림파출소의 최상진 경위와 고동환 경장이 온라인 인적조회와 수소문 끝에 47년 동안 헤어져 살던 형제를 만나게 해 줘 눈길.

선원인 김모씨(67·제주시 외도동)는 지난 19일 한림항에서 하선한 후 한림파출소를 방문해 친동생을 찾을 방법을 문의.

부산에 있는 고아원에서 자랐던 김씨는 군에 입대한 사이 동생은 다른 가정에 입양됐고, 동생이 이름을 개명하면서 관공서를 방문해도 그동안 소재를 찾지 못해 발만 동동.

사연을 들은 경찰관은 온라인으로 인적사항을 조회하고, 개명 전·후의 이름을 일일이 대조하면서 서울 강서구 등촌동의 한 아파트에 살고 있는 김씨의 친동생을 확인 후 전화를 연결.

이들 형제는 조만간 상봉할 예정인데 고교 교사인 김씨의 동생은 4년 전 모 방송국의 ‘이산가족 찾기’ 프로그램에 출연해 애타게 형을 찾았지만 허사.

당시 김씨는 선원으로 바다에 나가 있어 방송을 보지 못한 가운데 생사조차 모르던 동생을 찾아 준 경찰관에게 거듭 감사의 인사.

좌동철 기자 roots@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