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교수 45명 국정원 대선 개입 시국선언
도내 교수 45명 국정원 대선 개입 시국선언
  • 김현종 기자
  • 승인 2013.0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주권에 대한 정면 도전...국정원 해체 수준으로 개혁해야"

제주지역 대학교수 45명이 지난 27일 ‘국정원 대선 개입 진상 규명과 민주주의 수호를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해 국정원의 선거 개입 재발 방지와 해체수준 개혁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국정원의 대선개입은 국민 주권에 대한 정면 도전이고, 시민들의 피와 땀으로 일궈온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엄중 사안”이라며 “축소은폐 의혹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진정성 있는 해명, 국정원의 해체 수준 개혁과 재발 방지책 제시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오후 7시30분 제주시청 광장과 서귀포시 일호광장에서 국정원 선거 개입 규탄 제1차 제주시국 회의와 국정원 대선 개입 규탄·책임자 처벌 촉구 촛불문화제가 각각 열렸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