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키리졸브 이전 '2월 중순 이산상봉' 추진
정부, 키리졸브 이전 '2월 중순 이산상봉' 추진
  • 제주신보
  • 승인 2014.0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산가족상봉...시간이 없다
   
우리 정부의 설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거부한 지난 9일 중구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상봉 접수처에서 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김정일 생일 지난 뒤인 2월17일부터 1주일 유력

정부가 키 리졸브 훈련 등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시작되기 전인 2월 중순께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추진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25일 "이산가족 상봉의 시급성도 있고 특별한 상황이 없으면 한미 연합군사훈련 전으로 시기를 보고 있다"면서 "훈련이 끝나고 3월 중순이나 말이 되면 너무 늦은 감이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이 24일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 행사 제의를 해온 직후 류길재 장관 주재로 심야 대책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대응 방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내달 말 시작돼 3월 초까지 2주간 이어지는 키 리졸브 훈련이 시작되기 전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추진하는 방향을 잡은 것은 북한이 훈련을 빌미로 상봉 행사를 다시 무산시킬 가능성을 배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3월 초 지휘소훈련(CPX)인 키 리졸브 연습이 끝나면 실제 한미 전력이 참여하는 독수리 연습이 시작돼 4월 말까지 이어진다.

앞서 북한은 지난 9일 우리측이 제의한 설 계기 이산가족상봉 행사를 거부할 때 도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구실로 삼은 바 있다.

 

 

아울러 연로한 이산가족들이 상봉 기회가 하루빨리 오기를 고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 시기를 최대한 앞당길 필요가 있다는 판단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장소는 북측이 제시한 대로 금강산을, 규모는 지난해 합의한 남북 각 100명을 대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등 시설 점검과 상봉자 명단 재확인 등에 2∼3주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정부는 북한의 '명절'인 김정일 생일(2월16일) 이후인 2월 17일부터 일주일 가량을 유력한 상봉 가능 시기로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전날 '설을 지난 편리한 시기'를 남측이 정하라고 통보해 우리 측이 구체적인 시기를 제안할 경우 이를 수용할 가능성이 있다.

 

 

정부는 통일부 등 관계 부처의 의견을 조율한 뒤 27일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 준비와 관련한 구체적인 제의를 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월요일에는 답을 보낸다는 생각으로 주말 입장 정리를 하고 협의도 하고 있다"며 "북측이 이후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 등을 별도로 제기하는 등 변수가 있을 가능성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