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상봉 무산돼 이산가족 마음 아프게 하는 일 없게할것"
이산상봉 무산돼 이산가족 마음 아프게 하는 일 없게할것"
  • 제주신보
  • 승인 2014.0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14일 열리는 남북 고위급 2차 접촉과 관련, "군사훈련 때문에 이산가족 상봉이 방해를 받거나, 이산가족 상봉 때문에 훈련에 지장이 빚어지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 우리 측 입장"이라고 밝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말하고 "그 어떤 일이 있더라도 이산상봉이 무산돼 이산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우리 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접촉을 재개한다.

 

남북은 이날 지난번 접촉에서 현격한 입장 차이를 드러낸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훈련 문제에 대한 입장을 집중 조율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한미연합군사훈련인 키 리졸브를 이산가족 상봉 행사 이후로 연기할 것을 요구하면서 "군사 훈련 기간에 상봉행사는 개최할 수 없다는 것이 원칙적 입장"이라고 밝힌 북한의 입장 변화 여부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