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백령도 인근 NLL 침범 北어선 1척 나포
軍, 백령도 인근 NLL 침범 北어선 1척 나포
  • 제주일보
  • 승인 2014.03.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어선, 우리 해군 경고사격 등 퇴거조치에 불응
선원들 귀순의사 없어…북측으로 송환 가능성
'北어선 나포' 백령도 용기포항 통제 중인 해병대

27일 오후 백령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북한 어선 1척이 퇴거조치에 불응해 우리 해군에 나포된 가운데 백령도 용기신기포신항 입구를 해병대가 통제하고 있다.   해당 북한 어선은 백령도 용기포신항으로 나포됐으며 어선에 타고 있던 북한 선원 3명은 해병대 모 부대로 인계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령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27일 오후 침범한 북한 어선 1척이 우리의 퇴거조치에 불응해 우리 해군이 나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후 5시26분께 북한 어선 1척이 백령도 동방 인근 서해 NLL을 1노티컬마일(1.8㎞) 월선하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우리 군은 해군 고속정을 근접 기동시켜 수차례 경고 통신 및 경고 사격을 실시하는 등 퇴거조치를 했으나 이에 불응해 저녁 8시께 나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 선박 나포는 당시 해상 여건이 악화함에 따라 승선 인원의 안전을 고려한 조치였다"며 "나포한 북한 선박에는 3명이 승선하고 있었으며, 관계기관 등과 침범 경위 등을 조사해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선원들은 현재 백령도 소재 모 부대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안개로 인해 백령도 동쪽의 시계가 안 좋고 썰물에 조류가 강한 상황에서 북한 어선이 방향을 못 잡고 오락가락했다"며 북한 어선이 조류에 휩쓸려 방향을 잃고 NLL 남쪽으로 내려왔을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북한 어선은 우리 해군 고속정이 접근해 돌아가라고 요구한 뒤 스스로 돌아가기 어려우면 북쪽으로 예인해주겠다고 밝혔는데도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북한 선원들은 귀순 의사가 없다고 밝히면서도 북쪽으로 돌아가지는 않았다"며 "배가 고장이 난 것인지 조류 때문에 움직일 수 없었던 것인지는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조사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해군은 북한 어선을 나포하면서 북측에 함정 간 무선통신을 통해 북한 선원의 안전을 고려한 조치임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은 "북한이 NLL을 침범한 북한 선박 나포를 빌미로 도발한다면 우리 군은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해군은 작년 12월30일에도 엔진 고장으로 표류하는 북한 어선을 예인했다가 북측으로 송환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에도 북한 선원이 순수한 어민이고 방향을 잃고 남쪽으로 내려온 것이라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북측에 송환 조치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