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 인식 조사 - 새 정부에 바라는 도정과제 ②
제주도민 인식 조사 - 새 정부에 바라는 도정과제 ②
  • 홍성배
  • 승인 2003.0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정과제 연령·시군별 분석

국제도시 경쟁력…정부 지원 '요청'


도민들은 연령층에 관계없이 차기 정부가 제주도의 발전을 위해 지원해 줘야 할 아젠다로 감귤을 포함한 1차산업 경쟁력 확보와 국제자유도시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20대에서는 농.수.축산물 개방에 따른 농어민보호대책의 시급성을 지적한 응답이 78.5%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이어 감귤산업의 경쟁력 확보 대책(69.9%), 제주국제자유도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가의 의지와 정부의 지원(67.7%) 등의 순으로 대답했다.

30대 이상에서는 모든 연령층에서 △감귤산업의 경쟁력 확보 대책을 1순위로, △농.수.축산물 개방에 따른 농어민보호대책을 2순위로 꼽았다.

30대의 경우 그 다음으로 제주국제자유도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가의 지원(62.3%), 관광산업 육성(60.3%), 청정 자연환경 보전 지원(51.0%) 등에 대한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40대와 50대 이상에서는 공히 관광산업 육성, 제주국제자유도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가의 의지와 정부의 지원 등이 60% 이상의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도민들은 청정 자연환경 보전 지원항목에 대해서도 △20대 47.3% △30대 51.0% △40대 43.8% △50대 이상 31.1% 등으로 응답해 제주도 천혜의 자원인 청정 환경 보전에 대해 정부의 관심을 촉구했다.

최근 갈등 양상을 표출하면서 논란이 된 제주도와 개발센터의 기능 재조정에 대해서는 젊은층인 20대(31.2%)와 30대(28.5%)에서 40대(22.9%)와 50대 이상(20.5%)보다 정부의 조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반면 국가 차원에서의 4.3 완전 해결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50대 이상에서 39.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감귤 경쟁력 확보…3개 시·군서 1위 올라
4·3 완전 해결…50대 이상 응답률 가장 높아


이번 조사에서 제주시.서귀포시.남제주군 지역에서는 감귤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부의 지원을 1순위로 꼽았다.

그러나 밭농사 의존도가 높은 북제주군 지역에서는 감귤산업의 경쟁력 확보 대책(79.8%)보다 농.수.축산물 개방에 따른 도내 농어민보호대책(87.5%)에 적극적인 지원을 해줄 것을 희망했다.

제주시 지역에서는 제주도가 21세기 미래 비전으로 선택한 제주국제자유도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가의 의지와 정부의 지원(69.1%)을 감귤 다음으로 꼽았다.

서귀포시 지역에서도 국제자유도시에 대한 지원(69.3%)을 2순위로 꼽았으나, 응답률은 감귤(81.3%)보다 상당히 뒤쳐졌다.

제주시 주민들은 이들 항목 외에 △관광산업의 육성(66.1%) △농.수.축산물 개방에 따른 농어민보호대책(64.4%) △청정 자연환경 보전 지원(43.8%) 등의 순으로 정부의 지원이 우선돼야 할 것으로 지적했다.

서귀포시 주민들의 생각도 5순위까지 제주시와 같았다.

북군 주민들은 농어민보호대책과 감귤산업 경쟁력 확보에 이어 △관광산업 육성(56.7%) △국제자유도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가의 의지와 정부 지원(53.8%) △국가 차원의 4.3 완전 해결(40.4%) 등의 순으로 대답했다.
남군 주민들도 북군지역과 대부분 일치했다.

특이한 것은 지역별 조사 결과 감귤 등 1차산업과 관광, 국제자유도시에 이어 청정 환경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는 점으로, 환경 보전을 위한 지원은 4개 시.군 모두에서 5~6순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4개 시.군 주민들은 지역에 관계없이 △평화의 섬 지정 △제주도를 지방분권 시범지역인 특별자치구역 지정.육성 △해양관광 활성화 지원 △정보기술(IT).생명공학기술(BT) 산업 육성 △ 제2선수촌 제주 건립 등에 정부의 지원이 이뤄져야 할 것으로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