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예산안 2월 처리 무산
추경예산안 2월 처리 무산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정책협의회 개최 공식 요구...내달 긴급 도정질문 실시
제주특별자치도가 편성해 제주도의회에 제출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의 2월 처리가 무산됐다.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위원장 이선화, 새누리당·제주시 삼도1·2·오라동)는 13일 오후 간담회를 갖고 추경예산안 처리 일정을 논의했다.

운영위는 이달 중 제주도에 조례에 규정된 정책협의회를 오는 27일까지 개최할 것을 공식 요청하고, 정책협의회가 무산될 경우 다음 달 2~3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개최해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긴급 도정질문을 실시하기로 결론 내렸다.

제주도의회는 다음 달 11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3월 임시회에 앞서 열리는 원포인트 임시회에서 원 지사를 상대로 예산 개혁의 진의를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해 제327회 임시회 회기 연장이나 설 직후 원포인트 임시회 개최 등의 방안이 제시됐지만 원 지사의 예산 개혁 진의를 확인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목소리에 묻혀 2월 처리가 무산됐다.

제주도의회는 추경예산안 처리 일정은 정책협의회 개최와 긴급 도정질문 추진 상황 등을 감안해 추후 운영위원회를 개최해 논의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원 지사는 이날 도청 출입기자들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새로운 지사는 잘못된 관행에 절대 굴복하지 않는다”며 “예산 개혁에 대한 인터뷰는 이미 올해 초 밝힌 절감 예산, 효과중심 예산, 참여확대 예산의 3대 기본원칙을 흔들리지 않고 추진하겠다는 의미였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또 “제주도와 도의회의 정책협의회는 추경예산안 처리 이후에 곧바로 개최할 계획”이라며 “각종 현안사항에 대한 정책 조율이 필요해 정책협의회의 개최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봉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