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도당 "예래단지, 제주특별법 개정이 해법"
새누리당 도당 "예래단지, 제주특별법 개정이 해법"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5.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17일 성명을 내고 “예래휴양형주거단지 사업은 제주특별법 개정으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제주도당은 “새누리당 함진규 의원 등 국회의원 21명은 지난 7월 27일 제주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했고, 여기에는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의원 10명도 포함돼 있다”며 “여야 의원들이 합심해 이러한 시도를 하는 것은 현행 제주특별법 안에 담긴 법률적 하자를 개선해 당초 계획대로 추진되게 함으로써 제주 발전에 장애가 되는 걸림돌을 사전에 제거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도민사회 일각에서는 의원들의 이러한 노력을 ‘변칙과 편법을 동원해 제주특별법 개정을 시도하는 것’으로 규정하고 심지어 ‘꼼수’라는 표현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이 사태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당사자 중 하나인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제주 출신 국회의원들은 ‘안타깝다’는 소견으로 일관하며 그들의 표현처럼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제주도당은 “제주특별법 개정안이 하루속히 상임위와 본회의를 통과함으로써 제주 백년대계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예래휴양형주거단지 조성을 포함한 제주국제자유도시 프로젝트가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새정치민주연합의 반대로 제주특별법 개정이 무산될 경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제주 출신 국회의원들에게 있음을 명백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