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중단하라”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중단하라”
  • 문정혁 기자
  • 승인 2015.1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 22일 성명 내고 이같이 밝혀

도내 24개 단체 및 정당으로 구성된 ‘2015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는 22일 성명을 내고 “친일독재를 미화하고, 4·3항쟁을 왜곡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는 예비비 예산 44억원을 배정해 국정 교과서 집필을 준비하고 있다”며 “반대와 우려의 여론이 높은 상황에서 예산까지 배정해 강행하려는 것은 국민의 뜻은 안중에도 없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어 “정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확정 고시한다면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는 모든 힘을 모아 역사 왜곡을 막아내고, 그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