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프라 부족·업계 외면 저상버스 확충 난항
인프라 부족·업계 외면 저상버스 확충 난항
  • 강권종 기자
  • 승인 2015.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송업계 기업 사회적 책임 차원에서 도입 나서야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정부와 제주특별자치도가 교통약자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해 저상버스 확충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관련 인프라 부족과 업계 외면 등으로 보급에 난항을 겪고 있다.

 

26일 제주도에 따르면 정부는 제2차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계획(2012~2016년)에 따라 내년까지 전국 평균 시내버스의 저상버스 비율을 41.5%, 제주지역은 30%로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다만 제주지역은 압축천연가스(CNG) 공급 기반이 갖춰지지 않아 도입 목표시기가 2018년으로 유예됐다.

 

이는 국내에서 운행하는 저상버스 대부분이 CNG 차량으로 경유 저상버스를 사용하려면 별도로 주문 제작이 필요하고 연료비 부담이 높기 때문이다.

 

제주도는 애초 2017년 제주시 애월항 LNG(액화천연가스) 인수기지가 들어서면 2018년부터 저상버스를 확충해나간다는 계획이었지만 인수기지 준공이 2019년 10월로 지연되면서 저상버스 보급에도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특히 차체가 낮은 저상버스 특성상 과속방지턱과 경사가 심한 오르막 구간 운행에 지장이 심하고 고장이 잦는 등 운행 효율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운송업체에서 도입을 꺼리고 있어 저상버스 보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로 이달 현재 도내에서 운행되는 저상버스 5대가 모두 공영버스로 민간업체에서는 저상버스를 단 한 대도 운행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대중교통 운행으로 이윤을 창출하는 운송업계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차원에서 수익률이 떨어지더라도 저상버스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저상버스는 고장이 잦고 운행 효율이 떨어져 보조금을 지원해도 운송업체에서 도입을 꺼리고 있다”며 “대안으로 휠체어는 탑승할 수 없지만 계단이 일반버스보다 낮아 교통약자 이용에 불편이 작고, 제주지역 도로상황에 적합한 중저상버스를 확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지역 시내버스 187대 가운데 저상버스는 5대(2.7%)로 지난해 말 전국 평균 저상버스 도입률 33.1%보다 크게 낮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