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사랑모임, 제2공항 건설 계획 백지화 촉구
제주사랑모임, 제2공항 건설 계획 백지화 촉구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03.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성산읍 일부 주민들로 구성된 제주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은 16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건설 계획의 백지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200만평에 가까운 공항 부지 외에도 공항경계 주변 개발제한구역, 소음피해지역 등을 포함한다면 상상하기 힘들만큼의 제주땅이 훼손되고 말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이들은 “국토교통부는 비용이 많이 들어 현 공항 확장안을 배제하고 있다고 말했다가 나중에는 제주국제공항 인근 주민들의 반대가 심했기 때문이라고 말을 바꿨다”면서 “제주국제공항 인근 주민들의 반대 의견은 수렴하고 성산읍 주민의 처절한 반대 목소리는 깔아뭉개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우리들은 우리 마을을 떠난 삶은 단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고 조상 대대로 물려받은 아름다운 마을을 지켜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우리의 뜻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힘을 합쳐 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