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후보 마지막 호소> 부상일 "도민만을 바라보는 정치 하겠다"
<총선 후보 마지막 호소> 부상일 "도민만을 바라보는 정치 하겠다"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6.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 1번 부상일 후보(새누리당)는 12일 “그동안 준비해온 정책도, 현안에 대한 입장 정리도 도민 여러분의 채찍 앞에서는 한없이 작아졌다”면서 “도민을 두려워하고, 도민만을 바라보는 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부 후보는 “두 번의 실패, 그리고 다시 일어서기까지 많은 고뇌가 있었다”면서 “예비후보 등록, 새누리당 경선과 공천, 후보 등록, 선거운동 기간을 거치면서 도민 여러분의 사랑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부 후보는 이어 “도민 여러분의 변화에 대한 열망을 온몸으로 느꼈고, 기존 정치권에 대한 실망도 온몸으로 맞았다”면서 “도민 여러분의 질책을 무서워하고, 도민 여러분의 채찍을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부 후보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생겼던 다른 당 후보와의 갈등은 선거 결과에 관계없이 모두 잊겠다”며 “도민 여러분의 선택에 승복하겠다. 도민 여러분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