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조절· 운동으로 임신성 당뇨병 예방을
식사 조절· 운동으로 임신성 당뇨병 예방을
  • 제주신보
  • 승인 2016.04.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규진 내분비내과 전문의

최근 젊은 여성에서의 비만과 산모의 연령이 고령화됨에 따라 임신성 당뇨병이 증가하고 있으며, 당뇨가 있는 여성이 임신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한편 당뇨병이 발생했지만 이를 모르고 있는 상태에서 임신을 하는 여성이 있어 산모와 태아의 건강에 커다란 문제가 되고 있다.


당뇨병은 태아에게는 선천기형, 자연유산, 사산, 거대아, 신생아 저혈당, 신생아 사망의 위험을 증가시킬 뿐만 아니라 청소년기 비만이나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다. 산모에게서는 조산, 임신중독증, 제왕절개율 증가, 저혈당, 당뇨병성케토산증의 위험이 증가한다. 그러나 당뇨병 임신의 대부분 문제들은 임신 전부터 혈당관리를 철저히 함으로써 예방이 가능하다.


실제로 임신 전 관리를 하지 않았을 경우 미리 관리를 한 경우에 비해 선천기형 위험이 3배가량 증가하고 임신 초기에 혈당 관리가 안 된 경우에는 자연 유산의 위험률이 3~4개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된바 있다. 따라서 당뇨법이 있는 여성은 임신 전 상담과 관리가 필수적이다. 임신 전 상담과 관리에 포함되어야 할 내용은 다음과 같다.


▲임신 계획에 대하여 미리 의사와 상의하고 임신을 원하지 않을 경우에는 혈당 관리가 잘 될 때가지 피임을 계속 유지한다. ▲임신 전부터 혈당을 가능한 한 정상에 가깝게 유지한다. 제 1형 당뇨병 여성은 인슐린 강화요법으로 혈당을 철저히 조절하고, 경구혈당강하제를 복용하는 제 2형 당뇨병 여성은 임신 전부터 약물 복용을 중단하고 인슐린으로 바꿔서 치료한다. ▲임신 전부터 엽산(5mg/일)을 복용한다. ▲임신 중 지질강하제(스타틴)와 일부 혈압약(안지오텐신 억제제 등)은 중단해야 한다. ▲산모의 비만은 기형, 거대아, 임신성고혈압 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임신 전부터 식사 조절과 운동으로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임신 전 관리는 적어도 임신 6개월 전부터 시작해야 하고, 1년 전부터 준비하는 것이 좋다. 임신중 당뇨병 관리는 혈당을 정상 혹은 정상 가까이 유지하고, 적절한 체중 증가를 위해 생활습관개선, 임상영양요법, 운동 및 약물요법이 필요하다. 인슐린 치료는 제 1형 당뇨병 여성의 혈당 관리를 위해 필요하고 식사조절로 혈당이 목표에 도달하지 않는 제 2형 당뇨병과 임신성당뇨병 여성에게도 필요하다.


임신 중 사용하는 인슐린의 종류와 투여 방법은 임상적인 상황을 고려해서 시행한다. 현재 임신 중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인슐린 제재는 속효성인슐린(lispro aspart)과 사람인슐린(RI,NPH)이 있으며, 지속형 인슐린인 인슐린디터미어(Detemir)도 임신중에 사용할 수 있다. 인슐린글라르진(Glargine)도 임신 전부터 사용하여 혈당관리가 잘 되는 경우 임신 중 사용이 가능하다. 혈당 관리 목표는 식전 혈당은 95mg/dL이하, 식후 1시간 혈당은 140mg/dL이하, 식후 2시간 혈당은 120mg/dL이하다.


임신성당뇨병의 선별검사와 진단기준에 대해서는 논란이 계속되고 있으나 기존의 2단계 접근법과 IADPSG 진단기준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고 되어 있다. 치료는 개별화된 임상영양요법이 가장 중요하고 식사요법으로 혈당관리가 되지 않을 경우에는 인슐린 치료가 필요하다. 글리부라이드(glyburide)와 메트포르민과 같은 경구혈당강하제는 식사요법으로 조절이 되지 않거나 인슐린을 사용할 수 없는 경우에 사용이 가능하다. 임신성당뇨병 여성은 문만 후 당뇨병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교육과 정기적인 혈당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