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640일 만의 복귀전서 패전…강정호는 2루타
류현진, 640일 만의 복귀전서 패전…강정호는 2루타
  • 제주신보
  • 승인 2016.07.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호 7경기 연속 안타, 오승환은 1이닝 무실점

류현진(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640일 만의 메이저리그 복귀전에서 패전의 멍에를 썼다.

   

하지만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는 안타 행진을 벌였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동안 8피안타를 내주고 6실점했다. 삼진은 4개 뽑았고 고의사구를 포함해 볼넷 2개를 내줬다. 
   

다저스 타선이 무력하게 무득점에 그쳐 0-6으로 패했고, 류현진이 패전투수가 됐다.

   

지난해 5월 어깨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길고 지루한 어깨 재활을 마치고 2014년 10월 7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6이닝 5피안타 1실점) 이후 640일 만에 빅리그 마운드로 복귀했다.

   

류현진은 불안하게 출발했다.

   

1회초 선두타자 멜빈 업튼 주니어과 맞선 류현진은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48㎞ 승부를 걸었지만 우중간 솔로포를 얻어맞았다.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24번째이자, 첫 선두타자 피홈런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후속타자 윌 마이어스를 시속 116㎞ 커브로 헛스윙 삼진을 끌어내며 첫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전 동료' 맷 캠프는 시속 146㎞ 직구로 투수 앞 땅볼로 돌려세웠고, 안게르비스 솔라르테는 시속 145㎞ 직구로 우익수 파울 플라이 처리하며 복귀 첫 이닝을 마쳤다.

   

2회에도 선두타자에 고전하며 위기를 맞았다.

   

류현진은 데릭 노리스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1사 후에는 알렉세이 라미레스에게 중전 안타를 맞아 1, 2루에 몰렸다.

   

라이언 심프를 삼진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지만, 2사 1, 2루에서 샌디에이고 선발 드루 포머랜츠에게 커브를 던지다 중전 적시타를 맞아 추가점을 내줬다.

   

류현진은 3회를 삼자범퇴로 막았지만, 4회와 5회 다시 실점했다.

   

류현진은 4회 선두타자 데릭 노리스에게 유격수 앞 내야 안타를 맞았다. 이때 다저스 유격수 코리 시거가 악송구를 범했다.

   

1사 2루에서 류현진이 알렉세이 라미레스에게 좌익수 쪽 2루타를 맞으면서 노리스는 홈을 밟았다.

   

5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2사 후 흔들렸다.

   

캠프와 솔라르테에게 연속 2루타를 맞아 추가 실점한 류현진은 노리스를 고의사구로 거르며 디커슨과 승부를 택했다.

   

하지만 디커스의 타구를 다저스 우익수 야시엘 푸이그가 낙구 지점을 착각해 잡지 못하면서 2타점 3루타로 만들어줬다.

   

류현진은 결국 6실점하며, 5회를 끝내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다저스 타선은 포머랜츠에게 처절하게 당했다.

   

포머랜츠는 7이닝 동안 2안타만 내주고 무실점했다.

   

다저스는 샌디에이고 불펜진 공략에도 실패하면서 3연패 늪에 빠졌다.

   

강정호는 이틀 연속 선발 출전해 장타력을 뽐냈다.

   

강정호는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방문경기에서 4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강정호는 시즌 타율 0.255(161타수 41안타)를 유지했다.

   

피츠버그는 이날 1-5로 패했다.

   

이날 강정호는 1회초 2사 1루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3루수 직선타로 잡혔고 4회초에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1-2로 역전당한 6회초에서 장타가 나왔다. 강정호는 세인트루이스 선발 애덤 웨인라이트의 시속 119㎞ 커브를 잡아당겨 좌익수 방향 2루타를 쳤다.

   

강정호는 8회 3루 땅볼로 물러나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달성에는 실패했다
   

세인트루이스 마무리 오승환은 5-1로 앞선 9회초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오승환은 평균자책점을 1.64로 더 낮췄다.

   

이대호는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방문 경기에 5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대호는 시즌 타율 0.291(175타수 51안타)을 유지했다.

   

안타는 첫 타석에서 나왔다.

   

이대호는 양 팀이 0-0으로 맞선 2회초 캔자스시티의 선발인 왼손 투수 대니 더피의 5구째 시속 135㎞ 체인지업을 받아쳐 중견수 뒤 담장을 직접 맞히는 2루타를 생산했다.

   

메이저리그 진출 이래 4번째로 나온 2루타다. 이대호는 최근 7경기 연속 안타 행진도 이어갔다.

   

이대호는 4회초 1사 1루에서는 헛스윙 삼진을 당했고, 2-0으로 달아난 6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3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대호는 3-0으로 앞선 8회초 공격 때 애덤 린드로 교체됐다.

   

시애틀은 3-4로 역전패해 4연패에 빠졌다.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치른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에 1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72에서 0.262(107타수 28안타)로 하락했다.

   

6일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 시즌 7호 홈런을 포함해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한 추신수는 허리 통증으로 5회말 수비 때 교체됐고, 7일 보스턴전에서는 휴식을 취했다.

   

하루 쉬고 그라운드에 복귀한 추신수는 안타를 생산하지는 못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