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대통령 취임 주요 외신 반응
盧 대통령 취임 주요 외신 반응
  • 연합뉴스
  • 승인 2003.0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CNN과 영국의 BBC 방송, AP와 AFP, 교도, DPA 통신, 시사주간지 타임 등 세계 주요 언론들은 25일 한국의 노무현 대통령 취임 소식을 일제히 주요 기사로 보도했다.

미국의 AP 통신은 '노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한반도의 핵 긴장 속에서 한국의 새 대통령으로 취임했다'는 제목의 장문 기사를 내보내고 '독학으로 시험에 붙어 인권변호사가 된 대통령'이라는 내용의 프로필 기사를 별도로 실었다.

AP는 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평화와 번영의 정책을 강조한 점에 비춰 볼때 북한 핵 문제도 대북 화해.협력정책의 연장선에서 풀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프랑스 AFP 통신은 '국외자(odd man out)가 권력을 잡다'는 제목의 프로필 기사에서 노 대통령이 한국의 빈한한 시골 가정에서 태어났으며, 권력과 엘리트 세계와는 인연이 없는 인물이었다고 소개했다.

AFP는 노 대통령의 취임사 내용을 토대로 해 '북한에 핵개발을 포기하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 '경제개혁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등 부문별로 각각 별도의 기사를 송고, 노 정부의 개혁정책 전반을 상세하게 해부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노 대통령이 동북아시대를 열어 나갈 비전을 제시했다고 보도한 뒤 '아마도 한국에서 처음으로 미국에 경도되지 않은 대통령이 나온 것 같다'는 논평을 곁들였다.

독일 DPA 통신은 노 대통령의 취임 소식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보도를 함께 다룬 기사에서 한국은 북핵 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미국, 일본과 대화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미국 CNN 방송은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인터넷판 톱 기사로 올리고 국제면 주요 기사로 노 대통령 취임 소식을 다뤘다.

CNN은 국회의사당 광장에 운집한 경축 인파를 찍은 사진과 '변화의 종을 울리는 노무현'이라는 제목의 인물 기사를 곁들이면서 '전직 인권변호사가 깊어가는 핵 위기 속에서 마침내 대통령에 취임했다'고 보도했다.

CNN은 노 대통령이 한 번도 미국에 다녀오지 않고도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면서 미국에 '머리를 조아리지 않는(not kow-tow)'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영국의 BBC 방송은 노 대통령이 취임식 직후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과 만나 북핵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전하고 노 대통령은 대선 승리 이후 전통적인 한.미 관계의 중요성을 분명히 해두고 있다고 진단했다.

BBC는 이와 함께 '노 대통령이 반미감정을 지지하고 있다'는 등의 몇몇 선입관은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민주당 정대철 대표의 발언도 실었다.

BBC는 '한국의 새 지도자가 직면할 도전'이라는 제목의 분석 기사에서 노 대통령이 취임과 동시에 맞부딪힐 난제들을 정리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전쟁과 평화'라는 제목의 아시아 커버스토리를 통해 "직설적으로 의사를 표시하고 두려움없는 독립적 태도를 견지하고 있는 노 대통령의 등장은 한국이 세계 무대에서 자신감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현재 시점과 정확히 맞아떨어진다"고 논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