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좋은 추억 만들었어요"
"친구들과 좋은 추억 만들었어요"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6.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구교실 KUBA

“실력을 쌓고 친구들과 추억을 만들기 위해 대회에 참가했습니다”


이번 농구대회에서 만난 김정식(제주외국어고등학교 2학년)학생은 “농구 교실에서 함께 땀을 흘리고 있는 친구들과 추억을 만들기 위해 대회에 참가했다”며 “참가팀들의 수준이 생각보다 높아 긴장되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귀포고등학교와 제주외국어고등학교, 남주중학교, 중문중학교, 제주서중학교, 등 농구를 사랑하는 학생들이 모인 KUBA(쿠바)농구교실은 중등부 A팀과 B팀, 고등부 1개 팀으로 나눠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쿠바농구교실 학생들은 삼삼오오 모여 코트 위에서 분전하고 있는 동료를 응원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


김은빈(중문중학교 2학년)학생은“실력을 쌓고 친구들과 즐겁게 농구를 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좋은 결과를 얻지는 못했지만 아름다운 추억을 선사해줘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수영 코치는 “농구의 불모지인 제주에서 대회가 열려 저변 확대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이번 대회처럼 선의의 경쟁을 통해 기량을 겨룰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의석 기자 honges@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