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축소 왜곡 국정교과서 전면 폐기하라"
"4.3 축소 왜곡 국정교과서 전면 폐기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유족들 주말 촛불집회 참여 정권퇴진 촉구...교육부 항의 방문도

국정 역사교과서가 제주4.3사건을 대폭 축소.왜곡한 것에 대해 도내 4.3유족들이 강한 분노를 보이며 교과서 즉각 폐기를 촉구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이하 4.3유족회)는 30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는 제주4.3을 왜곡, 축소하고 유가족과 도민들을 우롱한 국정교과서를 전면 폐기하고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방침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4.3유족회는 이날 "정부가 발표한 국정교과서가 '화해와 상생'이라는 유족들의 간절한 바램을 짓밟고 도도히 흐르는 역사의 물줄기를 크게 훼손했다"면서 "정부는 한국현대가 최대의 비극인 제주4.3에 대한 축소, 왜곡을 통해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명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유족들은 반세기가 넘는 세월을 말로 형언할 수 없는 고통 속에 보내면서도 올바른 역사의 평가와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하지만 기존의 검정교과서보다도 후퇴한 국정 역사교과서를 보며 우리 유족들은 시대를 역행하는 정부의 반역사적 행태에 대해 치솟아 오르는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4.3유족회는 "정부는 잘못된 국가 공권력에 의해 무고하게 희생된 4.3영령들과 억울하고 한맺힌 세월을 감내해 온 유가족들과 제주도민들에게 정중히 사과하고 제주4.3의 역사를 올바르게 기술해야 할 것"이라며 "제주4.3사건을 왜곡하고 축소 기술한 국정 역사교과서를 전면 폐기하고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방침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4.3유족회는 앞으로 교육부를 방문, 국정 역사교과서의 제주4.3 축소.왜곡 문제에 대해 항의하는 한편, 오는 주말 개최될 예정인 박근혜 퇴진 제7차 제주도민 촛불집회에 참가해 정권 퇴진과 국정교과서 폐기를 촉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