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로 날조된 국정 역사교과서 즉각 폐기하라"
"엉터리로 날조된 국정 역사교과서 즉각 폐기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1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화 강행에 분노한 4.3유족들 국회 방문

제주4·3사건을 대폭 축소·왜곡한 국정 역사교과서 강행 방침에 분노한 4·3유족들이 12일 국회를 방문, 국정 역사교과서의 전면 폐기와 국정화 방침의 철회를 촉구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양윤경)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는 제주4·3에 대한 역사를 축소·왜곡하고 6만 유족과 100만 제주도민들을 우롱한 국정 역사교과서를 전면 폐기하라”며 “민심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제주4·3의 역사는 폭력과 진압의 대립적 양상이 결과로 나타난 비극이기에 앞서 국가공권력의 횡포와 외압에 의한 민간인 학살이 주된 원인”이라며 “굳이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숨기려 하는 정부의 비겁함에 치솟아 오르는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성토했다.

 

또 “우리 유족들은 지난달 30일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국정 역사교과서를 결사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육당국은 별다른 후속 방안도 제시하지 않은 채 제주4·3을 축소·왜곡시킨 역사교과서를 국정화시키려는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제주도민들에게 사과하고 제주4·3에 대한 역사를 올바르게 기술해야 할 의무와 책임을 다하라”며 “엉터리로 날조된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를 강행할 경우 우리 유족들은 꺼지지 않는 촛불과 함게 결사반대의 의지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4·유족회는 오는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 역사교과서 현안보고에 참석하는 한편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의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