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배출량 늘었는데 환경미화원 수는 제자리"
"쓰레기 배출량 늘었는데 환경미화원 수는 제자리"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12.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경실련, 쓰레기 정책 합리화 촉구

인구 및 관광객 증가로 쓰레기 배출량이 크게 증가했으나 환경미화원 수는 6년간 제자리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제주경실련)은 26일 보도자료를 내고“제주특별자치도가 객관적 통계를 무시한 졸속 쓰레기 행정을 펼치고 있다”며 환경미화원 증가와 종량제 봉투가격 조정 등 합리적 정책을 촉구했다.


제주경실련에 따르면 제주도 인구는 2010년 57만7187명에서 2016년 11월 65만9915명으로 20% 이상 증가했고, 관광객 역시 2010년 757만8301명에서 올해 1468만1742명으로 2배 가까지 급증했다.
이 같은 인구 및 관광객 증가로 인해 도내 쓰레기 배출량 역시 2010년 1일 639t에서 지난해 1일 1161톤으로 45% 이상 증가한 상태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쓰레기를 처리하는 환경미화원 수는 2010년 413명에서 올해 412명으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등 인구 당 환경미화원 수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제주경실련은 “최근 6년간 20% 이상 인구가 증가하고 관광객 수가 두배 가량 늘어났다면 쓰레기를 처리하는 환경미화원 수와 장비 등이 적어도 30% 이상 늘어나야 한다”며 “이런 기본적인 통계상식을 외면하고 도민들에게 쓰레기 발생량 증가에 따른 책임을 전가시키는 등 졸속행정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주경실련은 환경미화원 및 장비의 30% 증원, 종량제 봉투 가격 인상을 통한 철저한 분리배출 유도, 대규모 쓰레기 선별장 설치를 통한 재활용 확대, 지속적인 쓰레기 재활용 교육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