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축소·왜곡 국정교과서 즉각 폐기하라"
"4·3 축소·왜곡 국정교과서 즉각 폐기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12.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도민연대 성명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를 1년 유예키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이하 4·3도민연대)는 28일 성명을 내고 “박근혜 정권의 국정 역사교과서를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4·3도민연대는 “교육부가 국정교과서를 폐기가 아닌 1년 유예라는 눈치 보기 시행방안을 발표한 것은 대한민국 역사와 4·3역사를 끝까지 왜곡하겠다는 매우 불순한 의도가 확인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교육부가 4·3역사를 단 몇줄로 축소하고 4·3진실을 기술하지 않은 채 국정교과서를 발간하고 1년 유예한 조치는 국민은 물론 제주도민의 자존과 4·3유족이 겪은 슬픈 역사와 희생을 깡그리 무시한 처사”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4·3도민연대는 “시대착오적 4·3왜곡 국정 역사교과서는 즉각 폐기돼야 한다”며 “앞으로 4·3역사를 왜곡·부정하는 박근혜 정권과 맞서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위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