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항공 후쿠시마 운항 규탄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항공 후쿠시마 운항 규탄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3일 성명을 내고 제주항공의 후쿠시마 부정기편 운항과 관련해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모는 행위”라며 강하게 규탄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주범기업 중 하나인 애경그룹이 운영하는 제주항공에서 그 간의 일을 반성하고 국민과 소속 노동자들의 안전을 위해 애쓰기는커녕 후쿠시마 운항을 강행하고 강제로 근무스케줄을 배치하고 있는 것에 비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제주항공 노동자들이 방사능 노출 우려가 있는 후쿠시마 항로에 대한 탑승을 거부하며 반발하고 있다”며 “2011년 사고 이후 원자로의 격납용기 내 방사선량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모든 노동자는 안전한 일터에서 고용불안 없이 건강하게 일할 수 있어야 한다”며 “원희룡 도정은 제주항공의 주주로서 제주항공의 폭주를 막는데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